UPDATE : 2019.8.18 일 10:5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CSL.1st] 박충균-베니테스-슈틸리케, 최강희 ‘운명의 3연전’
류청 | 승인 2019.08.13 10:25

[풋볼리스트] 한국 대표 선수들을 가장 많이 품었던 리그, 돈의 액수만으로도 화제를 모으는 리그, K리그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리그. 모두 중국슈퍼리그(CSL) 이야기다. 중국인들의 돈봉투 너머를 보려 노력해 온 'Football1st'가 중국 축구 '1번가'의 현재 상황과 그 이면을 분석한다. 가능하다면 첫 번째로. <편집자주>

 

최강희 상하이선화 감독이 운명의 3연전을 앞두고 있다.

 

최 감독은 오는 15일부터 중요한 3경기를 한다. 한해 농사를 결정지을 리그 2경기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티켓이 결린 FA컵 4강 경기다.

 

경기 중요성도 높지만 상대도 모두 최 감독과 관련이 있어 흥미롭다. 최 감독은 15일 제자 박충균 감독이 이끄는 톈진톈하이와 ‘2019 중국슈퍼리그(이하 CSL)’ 22라운드 경기를 한다. 최 감독은 박 감독과 수원삼성 시절에 사제의 연을 맺었고 대표팀과 전북현대에서는 감독과 코치로 함께 일했었다.

19일에는 바로 직전까지 지휘봉을 잡았던 다롄이팡과 FA컵 4강 경기를 한다. 최 감독은 옛 제자와 함께 신임 감독인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을 적으로 맞는다. 다롄은 베니테스를 쓰기 위해 최 감독과 계약 해지를 했기 때문에 이번 맞대결에는 자존심이 걸려 있다. 다롄은 베니테스 부임 후 리그 6위까지 올라갔다.

 

이 경기에는 명분뿐 아니라 실리도 걸려 있다. 이기는 팀은 ACL 티켓이 걸린 FA컵 결승으로 갈 수 있다. 최 감독은 다음 시즌 ACL에 나가려면 FA컵을 들어올리는 수밖에 없다. 그만큼 중요한 경기다.

A매치 휴식기 이후에는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톈진테다와 맞대결한다. 두 감독 모두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었다. 한국에서는 K리그 올스타전에서 맞붙기도 했었다. 최 감독은 상하이선화 부임 이후 톈진테다를 3-1로 꺾은 바 있다. 이번에도 이긴다면 순위를 더 높이 끌어올릴 수 있다. 톈진테다는 현재 8위다.

 

상하이선화 분위기는 좋지만, 맞대결 상대는 만만치 않다. 모두 어떤 방식으로든 최 감독을 잘 알 수밖에 없다. 박 감독은 최 감독을 가장 잘 아는 이고, 다롄이팡은 최 감독 지도를 받았던 팀이다. 슈틸리케는 최 감독이 지휘하던 전북 선수를 대표팀에 불러 썼었다.

 

최 감독이 3연전을 모두 승리로 이끈다면 상하이선화는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다. 리그에서는 10위권 안으로 들어갈 수 있고 FA컵 결승에 진출해 ACL 티켓을 노릴 수도 있다. 최 감독은 팀과 CSL에서 완벽하게 인정받을 수 있다.

 

글= 류청 기자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다롄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