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18 일 10:5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CSL.1st] 꼴찌에서 벗어난 박충균, 라운드 베스트11 박지수
류청 | 승인 2019.08.12 17:07

[풋볼리스트] 한국 대표 선수들을 가장 많이 품었던 리그, 돈의 액수만으로도 화제를 모으는 리그, K리그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리그. 모두 중국슈퍼리그(CSL) 이야기다. 중국인들의 돈봉투 너머를 보려 노력해 온 'Football1st'가 중국 축구 '1번가'의 현재 상황과 그 이면을 분석한다. 가능하다면 첫 번째로. <편집자주>

 

박충균 톈진톈하이 감독이 팀을 강등권에서 끌어올렸다.

 

박 감독은 11일 중국 충칭에 있는 충칭 올림픽 스포츠 센터에서 요르지 크루이프가 이끄는 충칭당다이리판과 한 ‘2019 중국 슈퍼리그(CSL)’ 23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톈진과 충칭은 자책골을 한 골씩 주고 받았다. 한국 출신인 송주훈과 전북현대에서 뛰었던 레오나르도는 모두 풀타임을 소화했다.

 

꼴찌에서 팀을 받은 박 감독은 최근 3경기 연속 무패(1승 2무)를 달리면서 팀을 14위까지 끌어올렸다. 이날도 승점 1점을 추가하면서 강등권인 15위 선전FC와 승점 차이를 2점으로 벌렸다. 선전은 한 경기를 덜 치렀다.

 

올 시즌 초반에 톈진췐젠이 갑자기 해체된 후 만들어진 톈진톈하이는 이번 시즌 목표가 잔류다. 지난 시즌 잔류를 이끌었던 박 감독을 시즌 중반에 다시 데려온 이유도 여기 있다. 톈진톈하이는 지난 FA컵 8강전에서도 거의 2군을 내면서 리그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박 감독은 여름 이적시장에서 송주훈과 레오나르도를 데려와 목표 달성에 힘쓰고 있다.

한국인 선수들도 23라운드에서 활약했다. 광저우헝다 박지수와 베이징궈안 김민재는 맞대결을 벌였다. 베이징에서 한 경기에서 박지수는 풀타임 활약했고 김민재는 후반 33분에 교체로 들어갔다. 광저우헝다는 3-1로 이기면서 선두를 질주했다. 브뤼노 제네시오 베이징 감독은 김민재를 빼고 데뷔전을 치렀으나 대패를 당했다.

 

파비오 칸나바로 감독에게 인정 받은 박지수는 리그에서 12경기를 소화했다. 이날 활약으로 ‘시나스포츠’ 등 중국 언론이 선정한 라운드 베스트11에도 이름을 올렸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상하이선화는 이번 라운드에 경기를 하지 않았다. 김신욱도 쉬었다. 최 감독은 오는 15일 제자인 박 감독이 이끄는 톈진톈하이와 리그 경기를 한다. 상하이선화는 1경기를 덜 치르고 12위다. 11위 광저우푸리와 승점 차이는 4점이다.

 

글= 류청 기자 

사진=톈진톈하이, 게티이미지코리아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