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0 일 01:28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최용수-박주영 ‘시즌 목표’, 우승 아닌 팬 되찾기
류청 | 승인 2019.08.12 16:22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지금 승점을 가지고 선수들에게 부담을 주지는 않고 있다.”

 

최용수 FC서울 감독은 순위보다는 회복에 더 큰 비중을 뒀다. 베테랑 박주영도 마찬가지였다.

 

최 감독이 이끄는 서울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강원FC와 한 ‘하나원큐 K리그1 2019’ 25라운드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강원 공격을 잘 받아내 역습으로 골을 터뜨리려 했으나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승점 1점은 얻었지만 2위 전북현대와 승점 차이는 7점으로 늘어났다. 1위 울산현대와 승점 차이는 9점이다. 객관적인 전력으로 봤을 때 두 팀을 따라잡아 우승을 하기에는 쉽지 않아 보인다. 서울은 이번 이적시장에서도 선수를 영입하지 않았다.

 

최 감독은 선두 경쟁보다는 과도기를 잘 넘기면서 잃은 팬을 되찾아오길 바랐다. 그는 “우리는 우승팀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있다”라며 “매 경기 좋은 경기를 해서 서울월드컵경기장에 다시 팬들을 모으는 게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박주영도 같은 이야기를 했다. 그는 11일 경기가 끝난 후 한 인터뷰에서 “"선수들도 (감독과) 마찬가지로 우승해야 한다는 생각은 없다. 매 경기를 전반기 시작할 때처럼 하자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라고 했다.

 

그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참가가 중요하다면서도 “ 시기에 관중이 볼 때 선수들이 똘똘 뭉쳐서 잘 하는구나 라고 생각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 같다. 매 경기 열심히 하면 관중이 다시 찾아올 거라고 생각한다”라고도 말했다.

 

열정도 중요하지만 성적도 그에 못지 않게 중요하다. 서울이 ACL에 나서면 K리그 전체 관심도가 올라갈 것이라고 예상하는 이들이 많다. 서울은 절대적으로 큰 시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다른 부분에도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최 감독과 선수들은 목표를 대놓고 이야기하고 있지는 않지만 ACL 티켓을 받을 수 있는 3위를 마지노선으로 잡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 서울이 지금 같은 투쟁심을 보이며 3위를 차지한다면 팬들도 더 많이 되찾을 수 있을 것이다.

 

서울은 8월을 잘 나야 한다. 8월을 잘 버티면서 3위를 유지한다면 이후에 경찰청에서 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이명주와 주세종을 제대로 쓸 수 있다. 서울은 오는 17일 8위 성남FC와 26라운드 경기를 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