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5 일 15:37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견고해진 맨유와 흔들린 첼시, 희비 가른 ‘수비’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08.12 02:52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새 얼굴들이 합류한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의 수비는 견고했고, 이탈자가 많았던 첼시의 수비는 쉽게 흔들리며 화를 자초했다.

12일(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맨유가 첼시에 4-0으로 승리했다. 첼시를 꺾은 맨유는 개막전에서 첫 승을 신고했고, 반면 프랭크 램파드 감독은 혹독한 첼시 감독 데뷔전을 치렀다.

양 팀의 희비를 가른 가장 큰 차이는 수비였다. 프랭크 램파드 감독 체제에서 첫 공식경기를 치른 첼시는 에덴 아자르가 이탈한 까닭에 공격진의 무게감이 떨어졌지만, 높은 점유율과 적극적인 압박을 통해 맨유의 골문을 두드렸다.

그러나 수비에 대한 우려가 현실이 되고 말았다. 첼시는 여름 이적시장에서 다비드 루이스가 아스널로 이적했고, 설상가상으로 안토니오 뤼디거가 부상으로 당분간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됐다. 지난 시즌 주전 센터백으로 활약한 선수들이 나란히 전력에서 이탈한 것이다. 그로인해 첼시는 이날 커트 주마와 크리스텐센에게 센터백 자리를 맡겼다.

특히 주마가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주마는 전반 7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패스 미스로 마르시알에게 위험한 찬스를 허용했고, 전반 16분에는 래시포드를 마크하는 과정에서 페널티킥을 내줘 선제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후반전도 마찬가지였다. 후반 21분 래시포드에게 뒷공간 침투를 허용해 추가 실점했고, 후반 36분에도 상대의 역습 상황에서 공격수를 놓치면서 실점하고 말았다. 주마와 크리스텐센은 문전으로 부랴부랴 달려갔지만, 제임스의 슈팅을 차단할 타이밍을 놓치고 말았다.

반대로 맨유는 해리 맥과이어와 애런 완비사카가 합류하면서 수비가 한층 견고해졌다. 린델로프와 함께 센터백으로 나선 맥과이어는 높은 키와 탄탄한 체격을 바탕으로 적재적소에 상대의 슈팅을 차단했고, 완비사카도 특유의 긴 다리를 적극 활용해 상대의 패스 길목에서 깔끔한 수비를 선보였다.

맨유는 여름 이적시장에서 수비 보강에 열을 올렸다. 맥과이어와 완비사카 영입을 위해 투자한 이적료만 해도 총 1억 3,000만 파운드(약 1,903억 원)이다. 맥과이어는 수비수 최고 이적료까지 새로 썼다. 그러나 투자 효과를 톡톡히 봤다. 맥과이어는 이날 인터셉트 4회, 클리어링 7회를 기록했고, 완비사가는 태클 6회, 인터셉트 3회, 클리어링 5회를 기록하며 성공적인 영입이었다는 사실을 증명해보였다.

첼시는 이날 18회의 슈팅을 기록했고, 그 중 7번의 슈팅이 골문을 향했다.(맨유 슈팅 11회, 유효슈팅 5회) 점유율도 54%로 맨유를 오히려 앞섰다. 그러나 확연한 차이를 보인 수비가 두 팀의 표정을 바꿔놓았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