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23 월 03:1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이승우, 도미야스, 한광성의 시대’ 남북일 대결 기대하는 伊 언론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7.29 18:30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이탈리아세리에A에 한국, 북한, 일본의 21세 축구스타들이 모였다. 현지 매체에서도 이들의 대결을 기대하고 있다.

한국 대표 공격수 이승우는 소속팀 엘라스베로나의 승격에 따라 2019/2020시즌 세리에A에 참가한다. 북한 공격수이자 어렸을 때 이승우와 라이벌 구도가 형성됐던 한광성은 세리에B(2부) 페루자 임대를 마치고 원소속팀 칼리아리로 복귀했다.

여기에 일본 대표 수비수 도미야스 다케히로가 볼로냐로 이적했다. 도미야스는 벨기에 구단 신트트라이던을 거쳐 ‘빅 리그’ 진출에 성공했다. 도미야스는 21세 나이에 일본 대표팀 주전 경쟁을 벌이고 있는 센터백이다.

이탈리아 매체 ‘투토스포르트’는 ‘지금은 이, 한, 도미야스’라는 제목의 기사로 세 선수의 대결 구도를 조명했다. 세리에A는 아시아 선수에게 좀처럼 허락되지 않는 리그였다. 일본 선수들은 미우라 가즈요시, 나카타 히데토시, 나카무라 순스케, 야나기사와 아츠시, 혼다 게이스케 등 역대 11명으로 가장 많다. 반면 한국 선수는 안정환 이후 이승우가 두 번째다. 북한 선수는 한광성이 처음이다. 중국 선수가 진출한 적은 없었다. 그밖에는 이란(2명), 이라크(1명) 등 일부 서아시아 선수들이 세리에A에 도전한 바 있다.

세리에A에서 21세 동갑내기 세 유망주가 ‘동북아 삼국지’를 벌인다는 건 현지에서도 흥미를 가질 만하다. 세리에A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가진 유벤투스가 독주하면서 점차 선두 싸움의 흥미가 떨어져 왔다. 아시아 선수들은 주로 중하위권 구단에 소속돼 있어 치열한 생존 경쟁을 벌일 가능성이 높다. 세 선수의 대결 시기는 29일(한국시간) 세리에A 일정이 발표되면 알 수 있을 전망이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축덕원정대, '황의조 보러 프랑스 가자!' 배낭여행단 모집 icon‘새 얼굴 8명’ 바쁘게 움직인 인천, 잔류 신호탄 쏜다 icon엇갈리는 선두권 이적 성적표, 전북-울산 ‘실리’ 서울 ‘빈손’ icon페페 놓치고, 하메스 멀어지고… 나폴리 ‘보강 힘드네’ icon‘바르셀로나 이적의 나쁜 예’ 비달, 세비야에서 알라베스로 임대 icon‘팀 위의 선수’ 호날두에 비하면 유벤투스도 ‘작은 구단’이었다 icon리버풀 4경기 째 무승, 클롭 감독은 “달라질 것” 확신 icon협상 카드 된 디발라, 여전히 유벤투스 잔류 선호 icon이청용, 개막전서 PK 유도...보훔 감독도 호평 icon[라리가.1st] '구단주 개입' 발렌시아, 수뇌부 교체설…이강인 거취 영향은? icon‘K리그팀 창단하려면 홍보 인원 확보해야’ 최소 인원 규정 신설 icon루카쿠, 맨유 노르웨이 친선전 불참...이적 가능성? icon디발라 맨유행 본격 추진, 루카쿠와 맞교환 icon전 리옹 감독 제네시오, 김민재의 베이징 부임설 icon최민수, 함부르크 2군 주전으로 시즌 시작 icon김종훈 변호사 “호날두 노쇼, 손해배상 가능하다… 사기죄 입증은 힘들어” icon국제적 사건이 되는 '호날두 노쇼' "항의서한, 세리에A와 AFC에도 보냈다" icon이승우, 세리에A 개막전에서 일본 대표 도미야스와 맞대결 icon네이마르 동료 베라티 “떠나고 싶은 선수는 놓어줘야 한다” icon50분보다 더 늦추고 싶었던 유벤투스, ‘취소 협박’ 나온 배경 icon프로연맹 “호날두 출전, 별개 조항으로 약속” 재차 확인 icon[인터뷰] 김호남, 반가운 손님 찾아온 날 ‘반가운 데뷔골’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