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5 일 15:37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인터뷰] 오세훈 “K리그2 수비가 U20 월드컵보다 더 버거운 이유는…”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7.22 17:37

[풋볼리스트=아산] 김정용 기자= 세계적인 유망주들보다 K리그2의 수비수 형이 더 상대하기 힘들다. 오세훈의 증언이다.

지난 17일 아산무궁화의 홈 구장인 이순신종합경기장에서 오세훈을 만나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오세훈은 U20월드컵보다 K리그2 수비수가 더 상대하기 어려운 이유를 ‘짬’이라고 했다. U20 월드컵을 통해 한층 기량이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복귀 후 프로 4경기에서 골도, 어시스트도 기록하지 못한 상태였다. (오세훈은 인터뷰 이후 21일 서울이랜드FC를 상대로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이번 시즌 14경기 3골 3도움에 도달했다.)

 

Q. U20 월드컵에선 2골을 넣었는데, K리그가 더 득점하기 힘든 이유는?

A. 상대가 내려서기 때문에 내 주위에 늘 수비수가 많다. 그래서 발로 슛을 할 기회가 잘 안 생긴다. 나는 슛이 잘 나오지 않는 게 단점이다. 이제 (의경) 형들이 제대하고 나면 어린 선수들의 비중이 높아질 거다. 내가 더 책임감을 갖고 골을 넣어야 한다. 그리고 그 전만큼 밀집수비를 하진 않을 테니 수비가 좀 덜해질 거라는 기대도 있다.

 

Q. U20 월드컵과 K리그2의 수비수들을 비교한다면?

A. K리그2 센터백들이 더 상대하기 힘들다. 말하자면 나는 ‘짬’이 없다. U20 월드컵 수비수들은 재능이 있어도 나와 비슷한 나이인데 K리그2 형들은 프로 경력이 5년, 10년씩 되지 않나. 상대하다보면 죽어난다. 안 보이는 곳에서 툭툭 건드리는 기술도 뛰어나고. 크로스가 내게 도착하기 전에 내 앞에서 공을 잘라버리는 기술, 내가 문전으로 달려가며 헤딩을 하려고 할 때 아예 뛰지 못하게 경로를 막아버리는 기술 같은 게 대단하다.

 

Q. 상대 수비수의 입담에 당한 경험이 있다면?

A. 헷갈리게 하는 경우가 있다. 최근 FC안양과의 경기였다. 뒤에서 누가 “흘려 흘려”하기에 나도 모르게 흘렸는데, 상대팀의 형이 낚아채더라. 구본상 형이었다. 내가 울산 유스일 때 울산 소속이었던 형이라 조금 아는 형인데 완전히 속았다. 그때 정말 화났다. 이거 인터뷰 나가면 앞으로도 계속 써먹을 것 같은데.

 

Q. 롤모델은 예나 지금이나 김신욱?

A. 타겟형 스트라이커로서 그 형의 플레이를 잘 배우고 있다. 같은 길을 걸을 수 있다면 영광이다. 중국 데뷔골 영상도 봤다. 포스트 플레이의 예술이더라. 크로스가 넘어갈 법했는데 그걸 끝까지 따내서 골을 넣었다. 내가 배워야 한다. 솔직히 나 같은 경우 확실히 따낼 수 있는 공이 아니라면 그냥 흘리는 경우도 많았는데 그 형은 집요하시더라.

 

Q. 지루, 요렌테 등의 별명도 있는데?

A. 코리안 지루? 마음에 든다. 팬들이 ‘오루’라고 해 주시더라. 그래서 영상을 더 찾아봤다. 그런데 지루보다 김신욱 형이 더 좋다. 별명으로서는 ‘오루’도 ‘오렌테(오세훈+요렌테)’도 다 좋다. 오렌테 별명 내가 만든 것 아니다. 축구 커뮤니티에서 나왔다고 나도 들어서 알게 된 거다.

 

Q. 그날 ‘멘탈’에 따라 경기력이 크게 바뀌는 편이던데?

A. 프로 데뷔골이 첫 어시스트와 같은 날 나왔다. 어시스트하고 나니까 골 욕심이 생겼고, 넣고 나서 ‘드디어 해냈다’는 안도의 마음이 들더라. 난 그런 스타일이다. 플레이가 잘 안 되다가도 한 번 자신감이 붙을 계기가 생기면 잘 된다. 그런 요인에 경기력이 좌지우지 된다. 기복이 심하다는 말은 안 들어봤지만 내 생각엔 심하다. 보완해야 한다.

 

Q. 네이버에 ‘오세훈’을 검색하면 동명 정치인과 맨 앞자리를 다투고 있는데?

A. 그 분과 동명이인이라는 것 때문에 세빛둥둥슛 같은 별명도 생기고. 재미있는 별명이니까 좋다고 생각한다. 2015년 U17 월드컵에서 내가 골을 넣었다. 그 뒤 전 서울시장님 인터뷰를 보니 엑소 오세훈 님과 나를 초청해서 식사 한 번 하고 싶다고 말씀을 하셨더라. 그런데 실제로 연락이 오진 않았다. 엑소 오세훈 님과 나를 엮으려는 기획? 그런 건 없었다.

 

Q. 최근 예능에 출연하면서 입담을 뽐냈다고 생각하는지?

A. 그렇다. 입담을 뽐냈다고 생각한다. ‘라디오스타’에서 내가 많은 걸 폭로했으니까. 그런데 폭로한 만큼 당한 것도 많다. 나는 실제로 당하기도 하고, 편집의 피해자이기도 하다. 내가 착하니까 당한 것이다. 난 귀여운 척 하는 게 아니다. 최준은 내가 입을 가리고 웃는 것도 귀여운 척이라고 하던데, 아니다. 한 팬이 증거를 찾아주셨다. 나는 고등학교 때부터 입을 가리고 웃었다. 애들에게도 난 원래 그렇게 웃었다는 사실을 말해줬다.

 

Q. 1월생인데도 학교에 일찍 가지 않은 이유는?

A. 부모님께 여쭤본 적이 있는데 5살 때까지는 ‘아이스크림’이라는 한 마디밖에 말을 못 했다더라. 아이스크림을 너무 좋아해서 그랬다고 한다. 종류를 가리지 않고 아이스크림이라면 다 먹었다. 아무튼 말을 배우는 게 좀 느려서 학교를 늦게 보내셨다고 한다. 그런데 학교 다니면서 국어 시간에 책도 읽고 하면서 금방 따라잡았다. 일찍 입학했으면 1년이라도 더 축구를 배운 상태에서 청소년 대표로 뛸 수 있으니까 유리하다. 그런데 (조)영욱이 형 등이 한 학년 위니까 형이라고 부르는 건 괜찮다. 난 정말 괜찮다.

사진=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