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5 일 15:37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남북대결, 이란 대 이라크, 태국 대 베트남… ‘꿀잼 대진’ 월드컵 예선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7.17 19:58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편성이 완료됐다. 한국과 북한의 남북대결을 비롯해 아시아를 대표하는 라이벌전이 각 조마다 빼곡하게 편성됐다.

17일 말레이시아의 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아시아축구연맹(AFC) 하우스에서 2차 예선 조추첨이 진행됐다. 한국은 레바논, 북한,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와 함께 H조에 편성됐다.

가장 큰 기대를 모으는 경기는 한국과 북한의 남북 대결이다. 비슷한 전력의 팀간 경기를 막는 조편성 방식 때문에 일본, 이란, 호주 등 맞수와 한 조에 편성될 수 없는 상황에서 한국이 만날 수 있는 가장 흥미로운 상대다.

한국과 북한의 남북대결은 올해 10월 15일 북한 홈에서, 내년 6월 4일에 한국 홈에서 열린다. 북한 원정이 평양에서 열릴지는 아직 미정이다. 한국은 최근 북한 원정을 상하이 등 중립지역에서 치르곤 했다. 여자대표팀의 경우 지난 2017년 아시안컵 예선전 평양 원정 경기를 치른 바 있다.

C조에는 이란과 이라크의 대결이 예정돼 있다. 이란과 이라크는 1980년대 8년에 걸친 전쟁을 치르는 등 대립 감정이 격렬하다.

G조는 동남아에서 익숙하게 상대해 온 팀들의 대결이다. 아랍에미리트(UAE)를 제외한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는 동남아 최대 대회인 킹스컵에서 부딪쳐 왔기 때문에 사실상 모두 더비 관계나 마찬가지다. 그 중에서도 태국과 베트남은 동남아를 대표하는 강호이자 최대 라이벌이다.

한국은 9월 10일 투르크메니스탄 원정으로 예선을 시작한다. 10월 10일 스리랑카와 홈 경기, 15일 북한 원정 경기를 갖는다. 11월 14일에는 레바논 원정을 떠난다. 내년 3월 26일 투르크메니스탄과 홈 경기를, 31일 스리랑카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내년 6월 4일 북한과 홈 경기, 9일 레바논 원정 경기를 갖는다. 조 1위 및 각조 2위 중 성적이 좋은 4개국 등 총 12팀이 월드컵 3차 예선 및 ‘2023 중국아시안컵’ 본선에 진출한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