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9 목 18:0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U20 월드컵 경험한 오세훈 “다음 목표는 성인월드컵”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06.21 11:14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U20 월드컵에서 정정용호의 주전 공격수로 활약한 오세훈(20, 아산무궁화)이 다음 목표가 생겼다며 눈을 반짝였다. 바로 성인월드컵 출전이다.

오세훈은 ‘2019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뚜렷한 두각을 나타낸 선수 중 한명이다. 조별리그 를 시작으로 결승전까지 총 7경기(선발 6경기)에 모두 출전해 2골을 터뜨렸다. 정정용호가 한국 남자 축구 역사상 최초로 FIFA 주관 대회에서 준우승이란 업적을 달성하는 데 큰 힘을 보탠 것이다.

20일 서울시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열린 ‘U20 출전 K리거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오세훈은 “U20 월드컵을 경험하고 하니 개인적인 목표가 또 생겼다. 성인월드컵에 나가고 싶다는 목표가 생긴 것”이라면서 이제는 A대표팀에서 전 세계를 무대로 뛰어보고 싶다고 했다.

오세훈은 이번 U20 월드컵에서 뚜렷한 두각을 나타낸 선수 중 한명이다. 큰 키를 활용한 제공권을 비롯해 스피드와 유연성까지 두루 갖춘 까닭에 향후 A대표팀에서 타깃맨 역할을 할 차세대 공격수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대회는 오세훈의 재발견’이라는 말이 나왔을 정도다.

아르헨티나전에서 이강인의 크로스를 깔끔한 헤더 골로 마무리한 장면이 특히 일품이었다. 당시 상황을 회상하던 오세훈은 “나는 머리만 숙였을 뿐”이라면서 “강인이의 크로스를 받은 내가 더 영광이다. 공이 저절로 머리 쪽으로 오더라”며 이강인의 공으로 돌렸다.

오세훈은 큰 키와 득점력 등 비슷한 점이 많아 최근 K리그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는 김신욱과 비교되기도 한다. “포스트플레이를 활용해 연계하고 헤딩으로 볼을 따내는 등 비슷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인정한 오세훈은 “그러나 아직은 (김신욱 선수에게) 많이 배워야 한다. 슈팅을 만들어내는 부분이 약점인 것 같다. 이 부분을 보완해야 한다”며 자신에게 박한 평가를 내렸다.

그러나 오세훈이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울산현대고 출신의 오세훈은 지난 시즌 울산현대와 계약해 프로 무대를 밟았다. 그러나 3경기 출전에 그치며 좀처럼 입지를 다지지 못했다.

오세훈의 선택은 임대 이적이었다. 올 시즌 아산으로 임대를 떠난 오세훈은 9경기 출전, 3골 2도움으로 기록을 끌어올렸다. 임대 이적은 결과적으로 오세훈의 기량 발전에도 보탬이 됐다. 오세훈도 “아산 구단에서 나를 임대로 영입해준 덕분에 월드컵에서 활약할 수 있었다”고 고개를 끄덕였다.

오세훈의 도전은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팬들이 A대표팀 발탁을 거론해주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던 오세훈은 “A대표팀 이야기만 들어도 설렌다. 그러기 위해선 내가 잘 성장해야 한다. 다음 월드컵인 2022 카타르 월드컵은 불가능할 수도 있겠지만, 좋은 모습으로 성장해서 축구 붐을 꼭 일으키고 싶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