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19 월 18:1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인터뷰] U20 코치진이 뽑은 MVP는? “이광연 MVP 가능한지 검색도 해 봤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6.20 13:06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이강인을 제외한다면 누가 한국 U20 대표팀에서 MVP가 되어야 할까. 코칭 스태프는 이광연, 이규혁, 박태준, 고재현, 황태현 등 다양한 답을 내놓았다.

20일 서울시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2019 폴란드 U20 월드컵’ 코칭 스태프 기자회견이 열렸다. 정정용 감독, 공오균 코치, 김대환 골키퍼 코치, 오성환 피지컬 코치가 참석했다. 네 명의 ‘쌤’들은 두 가지 공통 질문에 답했다. 아래 그 질문에 대한 대답을 모았다.

 

1. 각 지도자 마음속의 골든볼이 한 명씩 있다면 (대회 공식 MVP인 골든볼은 이강인이 수상했다)

김대환 : 골키퍼 이광연. 폴란드 가기 전에는 이광연이 말을 잘 들었다. 경기가 거듭될수록 거리감이 생겼다. 점점 얘가 나보다 위로 올라가더라. 결승전을 앞두고 혼자 검색도 해 봤다. ‘골키퍼가 MVP 받을 수 있나’에 대해서. 그렇게 생각할 정도였다.

공오균 : 수비수 이규혁. 훈련조(비주전)를 특공대라고 부른다. 규혁이가 특공대장이다. 대장이 팀을 잘 이끌어줘서 팀 분위기가 좋은 방향으로 흘렀다. 내 생각에는 이규혁이 골든볼이다.

오성환 : 미드필더 박태준. 고재현까지 꼽겠다. 두 명은 훈련과 대회 기간 중 많은 시간을 출장하지 못했지만 누구보다 간절하게 준비했다. 피지컬적으로 궁금한 게 있으면 개인적으로 찾아와 물어보면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선수로서 몸 관리를 훌륭하게 해 줬다.

정정용 : 주장 황태현. 태현이와 2년 반을 함께 했다. 많이 힘들었다. 지금은 태현이가 성실하고 열심히 하면서 모든 면에서 최고 수준에 올라섰다고 본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태현이가 주장인데 경기에 못 뛰면 어떻게 하지' 생각까지 했다. 그걸 스스로 이겨냈고, 끝날 때는 주장으로서 누구보다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주장이 힘들다. 감독이 없을 때는 주장이 리더여야 한다. 쉬운 일이 아니었는데도 해냈다. 대표 선수들은 한두 가지 자신만의 장점이 있어야 한다. 그런데 주장은 팀을 묶어야 한다. '팀 묶기'라고 한다. 그런 선수가 팀마다 꼭 필요하다. 그런 스타일의 선수가 국가대표가 된다는 보장은 없지만 팀에는 필요하다. 성격상 고맙다는 말을 잘 못 하는데, 이 자리를 빌어 고맙다고 하고 싶다. 주장으로서 자기 역할을 100% 해 줬다.

 

2. 코칭 스태프 호흡은 어땠나. 갈등은 없었나

김대환 : 감독님이 권위적이지 않으시다. 감독님은 늘 '네가 바락바락 대든다'고 농담하시는데 그만큼 귀를 열어 두시고, 한 마디 툭 던지는 것도 받아들이신다. 여기선 감독님이라고 하지만 마음속으로는 형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끼리 있으면 거의 가족이다. 3년간 함께 했는데 솔직히 집에서도 가족과 이만큼 함께 하지 못한다. ‘원팀’이라기보다 가족이다.

공오균 : 50일 가까이 남자들끼리 있다 보면 좋을 리가 있나. 마냥 잘 맞으면 오히려 나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난 늘 딴죽을 걸어 감독님을 피곤하게 만든다. 예스맨만 있으면 안 되니까. 나는 좌회전할 때도 우회전 깜빡이를 한 번 켜는 역할을 했다. 그럴 때 감독님이 방향 설정을 잘 하셔서 팀워크가 형성됐다.

오성환 : 코치 중에서 내가 제일 어리다. 그런데 누구 한 명 권위적이지 않고 편한 분위기에서 팀 미팅을 했다.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줬던 부분이 굉장히 좋았다.

정정용 : 결과가 좋게 나오니까 이런 이야기가 나온다. 그런데 지도자 중에서 감독을 의전하는 문화는 좀 아니라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식사시간에 감독이 늦게 내려온다고 해서 다들 기다리는 경우가 있는데 그건 오히려 부담스럽다. 편하게 식사 해야지. 오성환 코치가 내려와서 혼자 식사하고 있는 그런 모습이 다른 사람들이 볼 때는 잘못된 걸로 보일수도 있겠다. 김대환 코치는 보기에 이렇지만 커피를 기똥차게 내린다. 그 커피에 맛을 들인 사람은 다른 커피 못 마신다. 소집을 해야 그걸 마실 수 있다. 공오균 코치는 오른쪽 깜빡이를 켠다는데 정말 늘 켜고 있다. 내가 먼저 이야기를 하면 곧 결정이 되어버리기 때문에 나는 마지막에 이야기하려 한다. 나도 코치 생활을 해 봤다. 코치 의견을 존중해줘야 한다. 소통 후 감독이 결정한 것만 따라와 달라고 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