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5 수 17:5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U20 환영식] 감독에 깜짝 헹가래 선물한 선수들 끝까지 '원팀'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06.17 14:52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U20 대표팀이 서울시청 광장을 무대로 정정용 감독에게 깜짝 헹가래를 선물했다.

정정용호가 금의환향했다. ‘2019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이란 값진 성과를 거두고 돌아온 U20 대표팀이 17일 오후 서울시청 광장에서 환영식에 참석했다. 협회는 광장에 모인 팬들이 750명 정도라고 밝혔지만, 눈대중으로 봐도 그보다 훨씬 많은 팬들이 자리해 선수들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선수들은 환영식 도중 정정용 감독에게 깜짝 헹가래를 선물하기도 했다. 정 감독은 결승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옆자리에 함께한 이강인에게 “(우승하면) 헹가래를 해주는 것이냐”고 물었고, 당시 이강인은 “생각을 한 번 해보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아쉽게 준우승에 그치면서 정 감독의 바람은 끝내 이뤄지지 않았다. 선수들에겐 못내 아쉬움으로 남아있던 모양이다. 환영식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난 조영욱은 “(헹가래를 해드리지 못해) 모두가 아쉬워했었다. 헹가래를 해드리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주장 (황)태현이가 먼저 제의를 했고, 선수들 모두 흔쾌히 받아들여다”며 환영식에서 깜짝 헹가래를 펼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비록 폴란드에서 헹가래를 받진 못했지만, 정정용 감독이 이번 대회에서 보여준 지도력은 훌륭했다. 상대팀마다 전술을 달리 가져가면서 팔색조 전술을 펼쳤고, 어린 선수들을 두루 포용하는 리더십까지 보여줬다. U20 대표팀이 원 팀이 될 수 있었던 또 하나의 이유다.

서울시청 광장에 모인 팬들도 그런 정정용호를 흐뭇하게 바라봤다. “폴란드에서 한국으로 돌아가면서 한국은 어떤 상황일까 궁금했었다. 그런데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반겨주시더라”고 흡족해하던 조영욱은 “감사한 마음이다. 그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팬들의 응원 속에서 환영식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정정용 감독 역시 "지난해 아시아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라고 운을 떼면서 ”3년 뒤에는 아시안게임에 나갈 선수들이다. 모두가 지켜봐 달라“며 끊임없는 관심을 부탁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