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2 화 17:4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U20 입국] 우치에서 눈물 흘린 '빛광연', 귀국은 '함박웃음'
김동환 기자 | 승인 2019.06.17 09:25

[풋볼리스트=인천] 김동환 기자= '2019 폴란드 U20 월드컵'을 통해 배출된 또 한 명의 스타, 매 경기 신들린 선방 쇼를 펼친 ‘빛광연’ 이광연이 팬들의 폭발적인 사랑에 뿌듯함을 나타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7일 오전 폴란드항공 LO1097편을 통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수 시간 전부터 많은 인파가 몰렸다. 선수들은 대부분 귀국 비행기에서 잠을 이루지 못했다. 이광연도 마찬가지다. 매 경기 선방을 펼쳤지만 마지막 경기에서 뜨거운 눈물을 흘렸고, 아쉬움이 컸다. 

하지만 아무도 이광연을 탓하지 않았다. 오히려 빛나는 선방으로 ‘빛광연’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입국 현장에서 이광연은 “내가 실력을 보여준 것은 나 뿐만 아니라 동료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함께 도왔기 때문이다”며 “(별명에 대해) 많이 생각은 하지 않았지만, 한국에 돌아와 막상 들어보니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광연은 매 경기 마다 신들린 선방을 펼쳤다. 준우승이라는 값진 성과를 거두는데 상당히 기여했다. 이광연은 “세네갈전도 있지만 에콰도르전이 기억에 남는다. 1-0으로 이기고 있었는데 실점하면 연장전에 들어가다 보니 마지막 순간까지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사실 대회 초기만 해도 선전을 기대하는 팬들은 많지 않았다. 하지만 경기를 거듭할수록 더욱 많은 국민들이 응원과 찬사를 보냈다. 결승전에 펼쳐진 우치에 수 백여 명의 한국 팬들이 몰려들었고, 전국 각지에서 길거리 응원이 펼쳐졌다. 

이광연은 “모든 선수들이 갖는 믿음과 국민 여러분들과 약속했던 것이 믿음으로 뭉쳐 준비한 것이 결승전에 진출했던 것 같다”며 “(귀국을 하니) 이제야 실감이 난다. 이렇게 사랑해주신다면 더 좋은 모습 보일 수 있을 것 같다”며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이제 이광연은 소속팀인 강원FC로 돌아간다. 치열한 주전 경쟁을 앞두고 있다. 쉽지 않은 도전이다. 이광연은 “올림픽, A대표팀 이런 것이 있는데 팀에 돌아가서 경기를 치르는 것이 목표다. 차근차근 밟아 나가겠다”고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한편 대표팀은 17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대한축구협회와  KT가 함꼐주최하는 환영 행사를 가진다. 시민 누구나 참관 가능하다.

사진= 대한축구협회제공

김동환 기자  maestro@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