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6 금 17:49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비엘스코 라이브] “오지 못한 정우영 몫까지” 대체발탁된 이규혁의 각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5.25 05:59

[풋볼리스트=비엘스코비아와(폴란드)] 김정용 기자= 마지막으로 U20 월드컵 대표에 합류한 이규혁은 아쉽게 오지 못한 정우영에게 고마움과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한국은 25일(한국시간) 폴란드의 비엘스코비아와에 위치한 스타디온 미예스키에서 포르투갈과 ‘2019 폴란드 U20월드컵’ F조 1차전을 갖는다. 경기를 하루 앞둔 24일 최종 훈련에 앞서 이규혁이 인터뷰를 가졌다.

이규혁은 마지막 대체 발탁 멤버다. 바이에른뮌헨 소속 윙어 정우영이 구단 반대에 부딪쳐 차출이 무산되자 대신 뽑혔다. 아슬아슬하게 폴란드행 막차를 탔다. 이규혁의 포지션은 왼쪽 윙백으로 정우영과는 다른 역할을 맡는다.

이규혁은 대체발탁 사실을 전해들었던 순간을 회고하며 정우영 몫까지 해내겠다는 마음을 다졌다. “발탁됐다고 연락 받은 게, 폴란드 오기 2~3일 전 정도였어요. 처음 연락받았을 때는 믿겨지지 않았어요. 파주에서 제주도로 돌아간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감독님이 저를 뽑아줬다는 게 감사하기도 했고요. 여러 선수가 있었는데 그 중 저라는 게 책임감이 크게 느껴졌어요. 우영이 몫, 여기 오지 못한 선수들 몫까지 해야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어요.”

이규혁은 정우영에게 미안한 마음 때문에 먼저 연락을 하지 못했고, 그런 심정을 한 인터뷰에서 밝혔다. 이 기사를 본 정우영이 먼저 연락을 해 왔다. “기사를 보고 우영이가 먼저 연락을 해 주더라고요. ‘왜 연락 안 했냐, 나는 괜찮은데. 월드컵은 큰 무대니까 잘 하고, 나중에 집에 놀러와서 맛있는 밥도 해먹고 하자.’ 그런 이야기를 했어요.”

정정용 감독은 정우영의 대체자로 공격 자원을 뽑는 대신, 애초부터 숫자가 부족했던 윙백을 보강하는 쪽을 택했다. 스리백의 왼쪽 윙백에 적합한 최준, 포백의 레프트백에 적합한 이규혁으로 서로 다른 스타일을 구축했다. 포백을 쓰기 더 수월해졌다. 이규혁은 “전술적인 이유를 감독님이 이야기하시진 않았어요. 그래도 감독님 생각을 대충 짐작은 하는 게 사실이고, 믿고 뽑아주신 것에 보답해야겠다는 생각이 커요”라고 말했다.

이규혁은 정정용 팀의 붙박이 멤버 중 하나였다가 깜짝 탈락했던 선수다. 한 번 떨어져봤기에 이 자리가 얼마나 소중한지 새삼 느낄 수 있었다. “우리 팀과 2년 동안 함께 했는데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이었죠. 솔직히 항상 U20월드컵에 갈 거라고 생각하고 있었어요. 탈락 사실을 듣고 나서 아쉬움보다 허무하다는 생각이 크게 들었어요. 계속 뽑혔다는 자신감이 자만심이 됐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번에 뽑히면서 초심 찾아 열심히 하고 있어요.”

탈락 당시 가장 격려해 준 동료는 이재익, 전세진, 고재현, 조영욱이었다. “이재익, 전세진, 고재현. 세 명이 가장 많이 위로해 줬어요. 그 밖에도 모든 선수들이 똑같이 말했어요. 아쉽다고. 네가 돌아갈 줄 몰랐다고. 제일 기억나는 말은 영욱이 형이 직접 방으로 찾아와서 '아직 끝난 것 아니다. 끝까지 기회가 있다. 부상 등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모르니 잘 준비해라'라고 해 주신 게 기억에 남아요.”

이규혁은 폴란드 현지에서 막내 이강인과 급속도로 친해졌다. 이규혁은 “제가 강인이 엉덩이를 좋아하거든요. 그런 스킨십을 좋아하는데 강인이가 거기 넘어가지 않았나”라며 크게 웃었다. 혼자 방을 쓰는 이강인은 이규혁, 이재익이 있는 방에 자주 놀러와 시간을 보낸다. 이규혁은 “강인이가 막내인데 어떻게 보면 형 같아요. 막내 형 같아요”라고 말했고, 만약 단체로 춤을 추는 골 세리머니가 연출될 경우 가장 ‘차지게’ 춤을 출 선수로 이강인을 지목하기도 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