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9 월 16:13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분석.1st] 이강인, 김정민 패스로 포르투갈 배후 노린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5.25 05:59

[풋볼리스트=비엘스코비아와(폴란드)] 김정용 기자= 정정용 U20 대표팀 감독은 기본적으로 수비적인 전술을 준비했지만, 90분 내내 수비만 하는 게 아니라 효율적인 역습으로 득점 확률까지 극대화하려 한다.

한국은 25일(한국시간) 폴란드의 비엘스코비아와에 위치한 스타디온 미예스키에서 ‘2019 폴란드 U20 월드컵’ F조 첫 경기를 갖는다. 상대는 유력한 우승 후보 포르투갈이다. 포르투갈은 동세대 유럽 U17, U19 대회를 제패한 황금세대다.

전력상 열세를 인정하는 정 감독은 3-5-2 포메이션을 기반으로 수비적인 축구를 할 가능성이 높다. 골키퍼 경쟁에서는 혼혈 골키퍼 최민수보다 이광연이 앞서 있다. 스리백은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이 첫 번째 옵션이다. 좌우 윙백은 최준과 주장 황태현이 유력하다. 미드필드는 김정민, 고재현, 이강인의 기용이 예상된다. 투톱은 조영욱과 전세진의 조합이 기본이다.

U20 대표팀의 약점은 수비였다. 아시아 예선이었던 ‘2018 아시아축구연맹 U19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하긴 했지만 6경기 중 5경기에서 실점했다. 지난 3월 열린 두 차례 평가전에서도 모두 골을 내줬다.

대회를 위해 선수단을 소집한 뒤, 정 감독은 수비 숫자를 다섯 명까지 늘릴 수 있는 3-5-2로 가닥을 잡고 수비 조직력 강화를 위해 큰 힘을 쏟았다. 그 결과 남미 예선 1위팀 에콰도르와 가진 17일 친선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정 감독과 선수들이 앞 다퉈 ‘무실점이 기쁘다’고 말했다. 수비력에 대한 자신이 붙었다.

한국은 마냥 골대 근처로 후퇴해 수비하지 않는다. 포르투갈은 측면과 중앙 사이의 ‘하프 스페이스’를 공략하는 능력이 좋은 팀이다. 좌우 윙어가 중앙으로 파고들며 수비진에 균열을 내는 경우가 많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미드필드와 수비진의 간격을 좁혀 포르투갈 선수가 진입할 공간을 아예 주지 않는 방법이 있다. 이를 위해 정 감독은 수비라인을 극도로 내리기보다 어느 정도 전진시켜 공수 간격을 좁게 유지하려 한다.

상대 공격을 저지한 뒤 최단거리, 최단시간 안에 포르투갈 진영까지 전진하기 위한 방법도 많이 마련돼 있다. 골키퍼, 센터백, 윙백 등 모든 선수가 빌드업 패턴을 훈련했기 때문에 약속한 대로 재빨리 전진패스를 할 수 있다.

유럽파 미드필더 김정민, 이강인의 가치는 계획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을 때 더 빛날 것으로 기대된다. 역삼각형 미드필더 조합에서 김정민이 수비형 미드필더, 이강인은 좀 더 전진한 중앙 미드필더를 맡을 가능성이 높다. 이들은 빠른 전진이 무산됐을 경우 직접 공을 키핑하며 패스할 루트를 찾아야 한다. 이강인의 경우 득점 가담 임무도 맡는다.

속공을 마무리하는 건 주로 조영욱, 전세진 등 투톱의 역할이다. 이들은 득점뿐 아니라 상대 수비진을 기습적으로 압박해 실수를 이끌어내고, 속공 기회를 직접 창출하는 역할까지 맡을 것으로 보인다. 조영욱이 2년 전 한국 대회에서도 맡았던 역할이다. 전세진 역시 소속팀 수원삼성에서 미드필더를 소화하는 등 팀 플레이 능력이 향상돼 왔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비엘스코 라이브] ‘척추’ 김정민과 김현우, 유럽 경험이 힘 icon포항 ‘5연승’ vs 서울 ‘1위 탈환’ icon26년간 인연 맺은 리버풀-칼스버그, ‘계약 5년 더!’ icon맨시티, 과르디올라 유벤투스 부임설에 “우스운 일” 일축 icon'자신감 충만' 강원FC, 제주전서 5연승 도전 icon베일의 굴욕 '리버풀팬 66%-맨유팬 71% 영입 반대' icon'맨시티 우승' FA컵 결승, 음악 경연에 시청률 밀렸다 icon더리흐트 노리는 맨유, ‘최후의 승부수’ 띄웠다 icon석현준, PSG와 하는 최종전 결장 icon[분석.1st] ‘맨유 유망주’ 달로트 뛰는 포르투갈, 왜 우승후보인가? icon[비엘스코 라이브] “오지 못한 정우영 몫까지” 대체발탁된 이규혁의 각오 icon[비엘스코 라이브] 수비에 무게 둔 한국, 포르투갈전 한방 노린다 icon[포르투갈전] ‘맨유’ 달로트, 한국 상대로 또 선발 출장 icon[현장.1st] ‘개인기량의 벽’ 느낀 한국, 포르투갈에 0-1 석패 icon[포르투갈전] 황금세대 앞세운 포르투갈, 우승후보 다웠다 icon[포르투갈전] 부정확한 역습 전개 패스, 흐름 스스로 끊었다 icon[포르투갈전] 정정용호도 끊지 못한 포르투갈 ‘악연’ icon[포르투갈전] ‘조커’ 엄원상 “EPL 수비수, 충분히 상대할 만했다” icon[포르투갈전 현장] 정정용 감독 “이강인, 이젠 더 공격적으로 쓰겠다” icon[포르투갈전] 이강인, 번뜩임은 있었지만 빛나지 못했다 icon[분석.1st] 패인은 흥분, 덤벼드는 수비가 경기를 그르쳤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