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2 목 18:12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가장 화려했던 마네, 다음이 더 기대되는 이유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05.13 10:50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사디오 마네(27)가 올 시즌 개막전과 최종전에서 모두 멀티골을 터뜨리며 처음과 끝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리버풀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 최종전서 울버햄턴원더러스에 2-0으로 승리했다. 리버풀은 이날 승리로 승점 97점을 기록했지만, 같은 시각 브라이턴앤드호브알비온을 꺾은 맨체스터시티(승점 98)에 승점 1점차로 밀려 우승이 좌절됐다.

자력 우승은 불가능했지만 리버풀이 희망의 불꽃을 살리기 위한 전제조건은 울버햄턴전 승리였다. 승리가 절실했던 리버풀은 일찌감치 선제골을 뽑아냈다. 득점에 앞장선 건 마네였다. 마네는 전반 17분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가 오른쪽 측면에서 마네의 발끝을 향해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마네가 그대로 골문으로 밀어 넣으면서 울버햄턴의 골망을 흔든 것이다.

리버풀은 울버햄턴이 맞불을 놓으면서 추격을 허용할 뻔했지만, 마네가 추가골을 터뜨리며 울버햄턴에 찬물을 끼얹었다. 마네는 후반 36분 알렉산더아놀드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헤딩으로 마무리해 추가골을 터뜨렸다. 마네는 2번의 슈팅을 모두 골로 마무리했고, 2번의 키패스와 함께 4번이나 공중볼 경합에서 승리하는 등 누구보다 날카로운 공격을 펼쳤다.

마네는 올 시즌 리버풀을 상승세로 이끈 주역 중 한명이다. 리버풀이 이 자리까지 오를 수 있었던 것은 모하메드 살라가 부진할 때에도 꾸준히 득점을 터뜨려준 마네의 공이 컸다. 마네는 살라의 부진 논란이 불거졌을 때에도 “살라가 득점하지 못하더라도 내가 넣으면 된다. 그것이 팀”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근거 없는 자신감이 아니었다. 마네는 개막전부터 멀티골을 터뜨리더니, 최종전에서도 멀티골을 기록하며 처음과 끝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올 시즌 리그에서 기록한 득점만 해도 총 22골(36경기)이다. 최종전에서 2골을 더한 마네는 살라,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올 시즌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마네는 빠른 스피드와 깔끔한 슈팅이 장점인 선수다. 그러나 올 시즌에는 머리까지 강력한 무기가 됐다. 마네가 터뜨린 22득점 중 헤딩으로 기록한 득점이 6골이다. 마네는 풀럼의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6골), 번리의 크리스 우드(6골)와 함께 올 시즌 EPL에서 머리로 가장 많은 골을 기록했다. 미트로비치와 우드가 각각 189cm, 191cm로 장신인 반면, 마네는 175cm에 불과하다. 마네의 위치 선정 능력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마네는 시즌을 거듭할수록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2018/2019시즌 어느 때보다 화려한 시즌을 보냈지만, 마네의 다음 시즌이 더 기대되는 이유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EPL 최종전] 마지막 10경기서 3승- 1위와 승점차 32점, 부끄러운 맨유 icon[분석.1st] 끝까지 전술로 승부 본 펩, ‘조연’들 살린 전술 변화 icon[EPL 최종전] ‘14연승이나 필요했다’ 맨시티가 리버풀 따돌린 힘겨운 여정 icon[EPL 최종전] ‘맨시티가 야속해’ 또 주인공 되지 못한 리버풀 icon[인포G] 21분만 유지된 리버풀의 ‘우승꿈’ icon[EPL 최종전] ‘4골 화력쇼’로 마무리, 맨시티 완벽한 우승 icon[EPL 최종전] 리버풀, 울버햄턴에 2-0 승...‘1패’하고도 준우승 icon[EPL 최종전] 살라-마네, 득점왕 경쟁서는 아구에로 이겼다 icon프로연맹, '벌금 징계에 불복' 강원FC 재심 청구 기각 icon[EPL 최종전] 10년 만의 연속 우승, 맨시티가 제패한 ‘EPL 전국시대’ icon[EPL 결산] 정상으로 이끈 ‘리빙 레전드’ 아구에로, 실바, 콩파니 icon[EPL 결산] 투자 없이 웃은 토트넘, 위기서 빛난 손흥민 icon[EPL 최종전] 스털링의 우승 소감 “이래서 맨시티로 이적한 거다” icon못내 아쉬운 클롭 감독 “가장 특별한 시즌이었는데” icon"황금골" 권창훈, '강등문' 앞에서 팀을 구했다 icon[EPL 결산] ‘역대급 준우승팀’ 그래서 더 씁쓸한 리버풀 icon리버풀, ‘중앙도 측면도’ 남부럽지 않은 수비라인 구축 icon'최악의 재정난' 볼턴, 희망 찾았다...中 산둥루넝과 인수 협상 icon뉴캐슬 구단주 '강등 피하면 라스베가스 여행 쏜다...취소!' 공약 파기 icon'레전드' 박지성, 맨유 최종전 찾아 '조용한 응원' icon‘우승 노릴만하네’ 간절했던 울산, 전북의 대항마 증명 icon모두가 “기다리는” 아자르 운명, 첼시 수뇌부 손에 달렸다 icon‘호날두 봉쇄’ 로마, UCL 티켓 향한 전진 ‘아직 모른다’ icon‘안개 속’ 분데스 챔피언도 10년 만에 최종전서 판가름 icon‘평점 베스트 11’ 김민재, 점점 굳어지는 주전 자리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