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7 일 11:19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EPL] 리버풀, 역대급으로 아쉬운 ‘역대 승점 3위’ 준우승 위기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5.07 08:00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리버풀이 아무리 연승행진을 달리고 승점을 쌓아도 맨체스터시티의 질주를 따라갈 수가 없다.

7일(한국시간) 영국의 맨체스터에 위치한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2018/2019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를 치른 맨시티가 레스터시티를 1-0으로 꺾고 우승에 한 발 다가섰다.

경기 후 맨시티는 31승 2무 4패로 승점 95점을 기록했다. 2위 리버풀 역시 37라운드에서 승리했으나 승점 94점(29승 7무 1패)을 기록하면서 맨시티에 승점 1점 뒤쳐져 있다. 맨시티는 12일 열리는 최종전에서 브라이턴앤드호브앨비언을 꺾으면 자력 우승을 완성한다.

리버풀은 먼저 치른 5일 37라운드 뉴캐슬 원정 경기에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골을 넣을 때마다 뉴캐슬에 만회골을 내주며 후반 막판까지 2-2 무승부 상황에 그쳤다. 후반 41분 제르당 샤키리의 어시스트를 받은 디보크 오리기가 결승골을 넣었다. 두 교체 선수의 활약으로 3-2 승리를 거둔 뒤 맨시티가 미끄러지기를 정화수 떠 놓고 기도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그러나 맨시티는 질주를 계속했다. 최근 리버풀은 8연승을 거뒀으나 맨시티가 13연승을 달리며 추격의 여지를 주지 않았다. 리버풀이 잠시라도 선두에 오른 건 맨시티보다 먼저 경기를 치렀을 때뿐이었다.

남은 역전 기회는 단 한 번이다. 리버풀 입장에서는 맨시티가 브라이턴을 상대로 미끄러지길 기대하는 동시에 12일 울버햄턴을 상대로 승리해야 한다. 맨시티의 상대 브라이턴은 17위인데다 잔류가 확정돼 동기부여 요소가 없고, 리버풀의 상대 울버햄턴은 7위로 훨씬 강하다. 마지막 대진마저 리버풀에 더 불리하다.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에서 아직 살아남았다는 점도 리버풀의 EPL 우승 도전에 불리하게 작용하는 요소다.

만약 다음 라운드에서 맨시티와 리버풀이 모두 승리한다면 맨시티는 승점 98점, 리버풀은 승점 97점을 기록하게 된다. 역대 EPL 최다승점 기록은 지난 시즌 맨시티가 세운 100점, 2위 기록은 2004/2005시즌 주제 무리뉴 감독의 첼시가 세운 95점이다. 리버풀은 역대 승점 3위를 기록하고도 우승에 실패하는 기막힌 처지에 놓일 수도 있다. 기존의 최다승점 준우승 팀은 2011/2012시즌 승점 89점을 기록한 맨체스터유나이티드였다. 리버풀은 이 기록을 훌쩍 뛰어넘게 된다.

리버풀은 사상 최강의 준우승팀이 될 위기에 놓여 있다. 리버풀은 맨시티와의 후반기 맞대결 한 경기를 제외하면 나머지 36경기에서 무패 행진을 했다. 그 한 경기가 문제였다. 이제 리버풀에 남은 방법은 기도뿐이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