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2 월 00:51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현장.1st] 오심 인정한 프로축구연맹, 심판 징계수위 안 밝히는 이유
류청 | 승인 2019.04.16 13:53
기사와는 관련 없는 자료 사진입니다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선제적으로 심판을 어떻게 징계했다고 밝히기는 어려운 점이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6일 서울시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주간 브리핑에서 지난 14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FC서울이 강원FC와 한 ‘하나원큐 K리그1 2019’ 7라운드 경기에서 오심이 나왔다고 인정했다. 전반 23분 서울 페시치가 넣은 골이 오프사이드 상황에서 나왔다는 것이다. 서울은 이날 2-1로 이겼다.

 

조영욱이 헤딩으로 공을 떨궈줄 때 페시치가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는 것이다. 당시 부심은 이 전 상황인 조영욱이 고요한이 넘겨준 패스를 받는 상황에 관해서는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으나 주심은 비디오어시스턴트레프리(VAR)을 진행하고도 골을 인정했다. 두 장면 모두 오프사이드가 아니라고 본 것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16일 “15일 심판 평가위원회를 열었고, 이 자리에서 그 판정이 오심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라며 “VAR 오퍼레이션 실수다. 전 장면만 확인하고 다음 장면(페시치)은 확인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심을 한 심판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징계도 이미 나왔다. 구체적으로 말할 수는 없지만 중징계다. 퇴출과 무기한 배정 정지 바로 아래 단계”라고 밝혔다.

 

판정이 잘 못된 것은 인정했지만,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오심이 실수이지 의도성은 없다고 강조했다. 오심으로 이득을 본 팀이 항상 비슷한 것 아니냐는 세간의 의혹에 “한 시즌을 보면 그럴 수도 있겠지만, 5년 간 자료를 보면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손해를 보거나 이득을 봤다. 의도성은 절대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VAR과 주심 사이에 교신 내용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는 것에 관해서도 “VAR과 주심 사이에 교신 내용은 모두 녹취된다. VAR을 맡은 심판이 주심보다 선배라고 해서 어떻게 판정하라고 이야기할 수는 없다”라고 잘라 말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이제는 시즌 중에도 문제가 생기면 평가를 통해 심판들을 하부 리그로 보낼 정도로 엄격하게 관리를 하고 있다”라며 “심판 저변이 넓지 않은 상황이지만 유망주를 육성하고 있다”라고 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예전보다는 전향적인 자세로 오심 문제를 다루고 있지만, 크게 이슈화되지 않았으나 오심으로 확인된 사례나 정확한 심판 징계 수준에 대해서 밝히지 않고 있다. 심판 보호와 권위를 지키기 위해서며 기존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팬들은 이런 조치에 대해서도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심판 징계에 대해서는 우리가 먼저 선제적으로 밝히지 못하는 부분이 있다”라며 “다만 숨기거나 그런 부분은 없다. 리스크를 감수하면서도 계속 정확하게 징계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