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0 수 18:09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케말많] 남기일 “옛 구장에 오신 팬들에게 감동을 줬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3.16 18:26

※ '케이리그의 말을 많이 모아' 독자들에게 그대로 전한다. 현장에서 나온 생생한 멘트를 즐겨 주시길.

[풋볼리스트=성남] 16일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에 위치한 성남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3라운드를 가진 성남이 수원삼성에 2-1 승리를 거뒀다. 성남의 시즌 첫 승이었고, 수원은 3전 전패를 당했다.

 

#남기일 성남 감독 “팬들에게 감동을 줬다”

“2부에 있을 때와 온도차가 있다. 모란(임시 홈 구장인 성남종합운동장)이 접근성이 좋고, 축구 열정 많은 팬들이 계신 것 같다. 큰 힘이 된다. 그래서 선수들이 기대에 부응할 수 있었다. 오늘은 여러모로 감동을 준 경기인 것 같다. 다음에 팬들이 감동을 안고 경기장에 또 찾으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후반에 간격이 많이 벌어졌다. 빠른 선수가 공간 침투를 하며 역습하면 좋겠다고 봐서 박관우, 서보민을 투입했다. 찬스가 충분히 날 수 있는 막판이었다. 그 면에서는 교체가 잘 맞았다.”

“(역전골을 넣은) 조성준은 몸이 100%가 아니어서 전반에 나가기는 쉽지 않지만 그래도 갖고 있는 역량이 잘 되어 있는 선수다. 오늘 충분히 골이든 도움이든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해서 투입했다. 잘 해 줬다.”

 

#조성준 "슛 하는 순간 들어갔다는 느낌이 들었다"

"이적해 와서 첫 골 넣어 정말 기분 좋다. (역전골) 득점 장면은 기억이 잘 안 난다. (서)보민이와 패스를 주고받고 때리려고 했는데 내가 달라고 했다. 받아서 때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때렸다. 차는 순간, 맞는 순간 잘 맞았다는 생각이 들어서 골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내가 원래 공격수인데 감독님께서 공격할 땐 포워드처럼, 수비는 미드필더처럼 하면서 슈팅 많이 때리라고 주문하셨다. 자신 있게 하라고 하셨다." 

"팬들이 계속 많이 찾아와 응원해주시면 팬들에게 승리를 보답해드리고 재미있는 경기로 상위스플릿 올라가는 경기력 보여드리겠다."

 

#이임생 수원 감독 “팀을 잘 추를러 준비하겠다”

“3연패를 당했기 때문에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 2주간 팀을 추슬러 잘 준비하겠다.”

“김종우가 부상에서 회복했지만 오늘 풀 경기는 힘들었고 한의권 역시 부상 복귀한지 얼마 안 돼 조커로만 쓸 수 있었다. 신세계도 회복했지만 시간이 필요하고, 사리치도 부상으로 못 나오는 상황이다. 전체적으로 미드필더 자원들이 부상에서 돌아오는 중이다. 다시 경기할 수 있는 상황으로 만들어 팀이 제대로 갈 수 있게 만들어보겠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