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0 목 09:51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인터뷰] 최영준 “수비만 하는 미드필더가 아니라는 걸 보여드리겠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2.12 17:09

[풋볼리스트=가고시마(일본)] 김정용 기자= 최영준은 자신감을 밝힐 때 주저하지 않는다.

지난 2일 종료된 전북현대의 일본 가고시마 전지훈련 현장에서 최영준과 만나 인터뷰를 가졌다. 최영준은 2011년 경남FC에서 데뷔해 군복무를 제외하고 약 6년 동안 활약했다. 2017년 K리그2(2부) 최고 미드필더로 발돋움했고, 2018년에는 K리그1에서도 정상급이란 평가를 받았다. 전북 이적은 최영준의 기량을 더 널리 알릴 계기다. 최영준은 자신 있다고 했다.

 

- 전북 훈련에서 느낀 점이 있다면

“모두 좋은 선수고, 좋은 능력을 가졌지만 와서 부딪쳐 보니 이동국이 다르다. 연륜과 클래스가 다르다는 걸 알게 됐다. 아부하는 건 아니고(웃음), 실제로 느낀 걸 말씀드리는 거다. 나이가 들면서 여유가 생기신 것 같더라. 상대팀으로 있을 때도 좋은 선수인지는 알았다. 한 팀에서 훈련을 하거나 연습경기를 할 때 남다른 모습을 자주 본다. 공을 일단 투입하면 빼앗기지 않고 연계를 해 낸다. 마무리 능력도 알다시피 좋다. 놀랍다.”

 

- 경남에서 김종부 감독과 함께 한 2년을 통해 K리그 최고 미드필더로 성장했다. 전북 이적을 계기로 더 성장하고 싶은 면이 있다면?

“한 번 더 성장하는 단계라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 경남에서는 늘 수비부터 하고 그 다음 공격을 생각해야 하는 위치였다. 그런데 전북의 상대팀들은 수비에 치중하고, 나는 공격을 신경 써야 하는 시간이 길어질 것이다. 그때 미흡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지 않다. 만약 미흡한 모습을 보인다면 빨리 개선하고 싶다.”

 

- 전북 선수들에게 물었더니 ‘최영준이 생각보다 공을 잘 차고, 패스 루트를 잘 찾는다. 수비 전문이 아니더라’라고 말한다. 패스 능력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나?

“욕심 있다. 선수가 팀 컬러에 맞춰야하다 보니 경남에서는 수비를 우선시했고, 전북에서는 공격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다. ‘최영준, 수비만 하는 줄 알았는데 아니네’라는 말을 듣고 싶다.”

 

- 경남은 역습이 빠른 팀이었다. 빠른 역습은 최영준의 패스 덕분이었나?

“맞다(웃음). 내 덕이 컸다. 물론 선수들도 같이 해 줬고 감독님 전술도 있어서 내가 함께 빛날 수 있었다. 내가 공을 빼앗고 잘 전개했다는 건 자부한다. 그걸 득점 기회로 만들고, 잘 마무리해준 동료들이 있어서 매 경기 골을 넣을 수 있었다.”

 

- 김종부 감독과 조세 모라이스 전북 감독은 완전히 다른 스타일로 보이는데.

“모라이스 감독은 빌드업을 중요시한다. 요즘 대표팀 경기를 보면 전북과 비슷해 보인다. 김 감독은 선수들은 편안하게 해 주면서 사이드 플레이를 하는 경우가 많았다. 나는 전북 이적을 통해 배울 수 있는 게 많을 것 같다.”

 

- 조금 지겨운 이야기일 수 있지만 국가대표 발탁 여론이 끊이지 않는다.

“지금은 대표팀 욕심이 없다. 전북에 적응하고 잘 하는 게 먼저지, 이적을 계기로 대표팀 승선 가능성을 높인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주위에서 자꾸 대표팀 이야기를 해서 힘들더라. 신경 안 쓰려고 하는데 어쩔 수 없이 기대하게 되고, 그러다 실망하는 과정이 되풀이되니까. 울산 훈련(작년 12월)에 발탁되지 않았을 때 결정적으로 마음을 접었다. 물론 발탁 가능성을 배제한다는 게 아니다. 잊고 지내는 게 선수로서 도움이 된다는 뜻이다. 내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기량을 발전시킨다면 어떤 기회든 자연스럽게 찾아올 것이다.”

 

- 경남 선수들, 팬들과 얼굴 붉히지 않고 이별했다. 경남 선수들에게서 ‘보고 싶다’는 연락은 자주 오나?

“경남은 멀리서 응원하고 있다. 선수들과 연락도 자주 한다. 그런데 내 빈자리를 느낀다거나 보고 싶다고 하진 않더라. 박지수, 말컹의 빈자리를 걱정할 뿐 내 자리는 걱정 안 하는 것 같다. 그나마 우주성이 연락 할 때 ‘형의 빈자리가 커요’라고 말 해준다. 경남을 응원하는 입장에서 실제로 내 공백 없이 지금 선수단이 잘 해줬으면 좋겠다.”

사진=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인터뷰] 모라이스 전북 감독 '포르투갈식 성공비결과 닥공을 접목한다' (영상) icon[영상] 3경기 연속골 손흥민, '토트넘 꾸역승메이커' 활약상에 대해 icon[人사이드] 황인범 인터뷰 ② 밴쿠버의 ‘역대급’ 유혹 뒷이야기 icon[영상] 김민재, 잘 가! 짜이찌엔! 전북 절친들의 작별 인사 icon[영상] 황인범 라방에 난입한 동료들과 이승우, 황의조, 손흥민 언급 icon[인터뷰] 이동국 “적으로 만날 김민재, 좋은 싸움이 될 거다” (영상) icon2개월 만에 달라진 분위기, ‘상승세’ 맨유와 ‘부상 악령’ PSG icon추가시간 최다골 울버햄턴, 승격팀 돌풍은 계속된다 icon자르딤 복귀해도 부진한 모나코, 골로빈 부상에 '한숨' icon‘2연무’ 바르셀로나, 메시 침묵은 곧 팀의 침묵 icon램지 영입, 유벤투스의 ‘박스 투 박스’ FA 수집은 계속된다 icon맨유, EPL 구단 SNS 순위 '1위' icon[UCL] 조별리그부터 육성한 차니올로, 마침내 로마 구했다 icon'6경기 무패' 아탈란타 이끄는 가스페리니, 챔스권 진입도 눈 앞 icon제31회 차범근축구상, ‘탄탄한 체격과 스피드’ 갖춘 유망주 찾았다 icon차범근 "어린 선수에게 독일에서 배우는 '팀 차붐'은 좋은 기회" icon해외에서도 주목하는 ‘도르트문트 킬러 손흥민’ icon[인터뷰] 전북 '뉴 페이스' 한승규와 이근호의 ‘케미’ (영상)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