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6 토 04:40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가고시마 라이브] ‘이동국 골’ 전북, 친선전 3전 전승으로 마무리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1.30 18:46

[풋볼리스트=이부스키(일본)] 김정용 기자= 전북현대의 친선경기 마지막 골을 터뜨린 선수는 40세 이동국이었다.

30일 일본의 이부스키에 위치한 이와사키 호텔 내 경기장에서 전북이 J3리그(3부) 소속 블라우브리츠아키타를 2-1로 꺾었다. 전반전에 로페즈가 선제골을 넣었고, 1-1로 맞서고 있던 후반 장윤호의 어시스트를 받아 이동국이 헤딩골을 터뜨렸다.

전북은 전반전과 후반전 멤버를 대부분 분리했다. 김신욱, 로페즈, 손준호, 임선영, 최철순, 송범근 등이 전반전에 뛰었다. 후반전에는 올해 영입된 김민혁, 최영준, 이근호, 한승규 등이 대거 투입됐다. 이동국은 후반전 킥오프부터 약 20분만 경기를 소화했다.

전북의 경기력은 앞선 두 차례 친선경기보다 나빴다. 상대팀 아키타는 J3리그(3부)에 소속돼 전북과 수준차가 많이 나지만, 전북은 거친 경기 흐름에 휘말려든 뒤 원래 모습을 보여주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전북이 경기를 주도하지 못했지만, 스타 선수들의 기량은 볼 수 있었다. 로페즈가 속공 상황에서 왼쪽 측면부터 중앙으로 파고드는 특유의 드리블에 이어 골을 터뜨렸다. 몸을 풀던 이동국이 공격이 시작될 때부터 “골이다”라고 중얼거렸을 정도로 로페즈가 좋아하는 상황이었다. 후반전에는 장윤호의 롱 패스를 이동국이 헤딩골로 마무리했다. 골대와 먼 곳에서 백헤딩에 가깝게 시도했지만, 큰 호를 그린 공이 골대 구석으로 절묘하게 날아갔다. 이동국은 간단한 골 세리머니를 하자마자 바로 교체됐다.

전북은 앞선 20일 가노야 대학교를 상대로 5-1 승리를 거뒀고, 24일에는 가고시마유나이티드에 3-1로 승리했다. 총 10득점 3실점이다. 로페즈는 총 5골로 전 경기 득점을 기록했고 이동국, 티아고(이상 2골), 한승규도 골을 넣었다. 다만 수준 높은 상대는 만날 수 없었다. 전북 관계자는 “상대팀들이 전북을 꺼린다. 특히 J리그 구단은 K리그 팀과 만날 때마다 경기가 격렬해지기 때문에 섭외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같은 숙소를 쓰는 가시와레이솔 역시 훈련 진척 상태가 전북과 달라 친선경기를 갖지 못했다.

전북은 문선민, 홍정호, 한교원, 정혁, 이주용 등이 컨디션 난조로 휴식을 취했고 아시안컵을 소화한 이용, 김진수가 아예 캠프에 합류하지 않았지만 더블 스쿼드에 가까운 선수단을 운영했다. 이날 경기를 마지막으로 전지훈련 주요 일정을 마친 전북은 2월 2일 귀국한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영상] 벤투호엔 아직 '쌍용'이 필요하다! (아시안컵 결산 3편) icon[영상] 권창훈 부활, 이강인 성장...희망은 있다! (아시안컵 결산 2편) icon[영상] 손흥민의 부진은 예고되어 있었다!? 아시안컵 결산 1편 icon[영상] 왜 이승우 넣고 롱볼 축구 했을까? 태극전사 선배 조원희의 아시안컵 분석 icon[영상] 황의조, 인터뷰에서 "이승우와 사귀고 싶다" (실제로 한 말) icon[인:팩트] 유럽 진출, 한국 드물고 일본 활발한 이유 icon공격수 찾는 레알, 독일분데스리가 득점 선두 노린다 icon득점력 떨어진 토트넘, 손흥민이 해결사 될까? icon맨시티를 우승컵에서 밀어내는 '역전패 악몽' icon지루, 최강희의 다롄이 내민 ‘연봉 127억’ 거절 icon[가고시마 라이브] 새로운 전북의 스타일, 벤투호와 비슷하다 icon[포토] 김신욱 ‘염력 마스터, 신 그레이’ icon[포토] 문선민 ‘이 팀 축구 잘하네’ icon무딘 공격력 걱정한 토트넘, 결국 해답은 손흥민이었다 icon전북 ‘권경원 영입한다… 지금 아니면 7월’ icon꿈 이룬 이강인, 발렌시아 1군 정식 계약 체결하기까지 icon벤쿠버 향하는 황인범이 체결한 지정 선수 제도란? icon[히든트랙] 기성용-구자철, 대표팀 가장 험난한 시기를 버틴 ‘기둥’ icon유럽 복귀 원하는 카라스코의 행선지는 AC밀란? icon[인터뷰] 문선민 “전북에서 포르투갈 축구 익히고 대표팀 간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