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5 화 18:01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아시안컵] 키르기스스탄전 목표, 체력 아끼고 부상 막고
류청 | 승인 2019.01.11 16:14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아시안컵을 차지하려면 마지막에 웃어야 한다. 대회는 매우 길기에 체력 관리와 부상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한국은 한국시각으로 12일 새벽 0시에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알 아인에 있는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UAE 아시안컵’ 조별리그(C조) 2차전 경기를 한다. 1차전에서 필리핀을 잡고 승점 3점을 확보한 한국은 키르기스스탄까지 잡으면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 짓고 편안하게 중국 경기를 준비할 수 있다.

 

가장 중요한 목표는 승리다. 한국은 약체인 필리핀과 한 경기에서 고전 끝에 1골을 넣어 이겼었다. 상대 밀집 수비에 고생했었다. 키르기스스탄도 한국을 맞아 필리핀과 같은 전술과 전략을 쓸 가능성이 크다.

 

승점 3점과 함께 다른 부분도 챙겨야 한다. 무엇보다 부상을 당하지 않아야 한다. 한국은 이미 부상자가 많다. 기성용이 1차전에서 햄스트링에 가벼운 부상을 입었고 이재성과 권경원도 각각 발가락과 허벅지를 다쳐서 2차전에서 쉴 가능성이 크다.

 

키르기스스탄과 경기에서 또 다른 부상자가 생기면 파울루 벤투 감독이 대회 운영을 하기 어려워진다. 이번에 16강 진출을 확정 짓는다면 중국전을 상대적으로 편하게 치를 수 있지만, 조별리그가 끝나고도 4경기를 더 이겨야 우승컵을 들어올릴 수 있다. 부상자가 많을수록 팀 전력은 떨어질 수밖에 없다.

 

체력 관리도 중요하다. 대회가 길기 때문에 체력을 비축해야 토너먼트를 대비해 더 많은 선택지를 남길 수 있다. 체력적으로 문제가 생긴 선수는 부상자와 거의 비슷하다. 감독이 원하는 축구를 하기 어려워진다.

 

한국은 지난 ‘2015 호주 아시안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했었다. 당시 예선전을 치르며 이청용과 구자철이 부상으로 팀에서 이탈했었다. 대회 도중에는 선수들이 단체로 감기로 고생하기도 했다. 벤투호는 승점을 챙기면서 경기력을 떨어뜨릴 수 있는 변수도 제어해야 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