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2 목 18:12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PK 3회 허용’ PSG, 리그컵 6연속 우승 무산
정일오 수습기자 | 승인 2019.01.10 16:46

[풋볼리스트] 정일오 수습기자= 파리생제르망(PSG)이 주전 선수를 대거 기용했지만 페널티킥(PK)을 3회 허용해 약체 갱강에 패했다.

10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2018/2019 쿠프드라리그(리그컵)’ 8강을 한 PSG가 갱강에 1-2로 역전패했다. ‘2018/2019 프랑스 리그앙’에서 PSG는 1위, 갱강은 20위다.

PK가 승부를 갈랐다. 갱강은 후반에만 PK 3회를 얻어냈다. 첫 번째 PK는 후반 15분에 나왔다. 토마 뫼니에가 루도비치 블라스의 돌파를 저지하려다 PK가 나왔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마르쿠스 튀랑의 슛은 골문을 넘어갔다. 불과 2분 뒤 PSG가 선제골을 넣었다. 뫼니에의 크로스를 네이마르가 헤딩으로 마무리했다.

후반 34분 갱강이 두 번째 PK를 잡았다. 페널티 박스안에서 후안 베르나트가 마커스 코코를 밀었다. 주심은 PK를 선언했고 키커로 나선 예니 응바코토가 동점골을 터트렸다. 세 번째 PK는 후반 추가시간에 나왔다. 튀랑이 틸로 케러에게 깊은 태클을 당해 PK를 얻었다. 첫 번째 PK를 실축한 튀랑이 키커로 나서 결승골을 넣었다.

경기 종료 후 토마스 투헬 감독은 PK 3회가 선언된 것에 대해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프랑스 ‘레키프’와의 인터뷰에서 투헬은 “한 경기에서 PK 3회로 패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특히 두 번째 PK는 이해할 수 없다. 똑같은 상황이 100회 나와도 아무도 PK를 선언하지 않았을 상황이다”라며 “상대팀은 우리 수비 진영에 총 3회 들어왔다. 그리고 그 3회가 모두 PK로 선언됐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투헬은 이번 패배가 팀에 도움이 될 것이라 내다봤다. 투헬은 “경기가 종료되는 순간까지 우리는 절박한 마음을 가지고 경기에 임하지 않았다. 많은 것을 느낀 경기였다”라며 “스포츠에서 패배는 중요하다. 패한다는 것은 힘든 일이지만 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날 패배로 PSG는 리그컵에서 이어오던 23경기 무패행진이 끝났다. 또한 이번 시즌 공식 경기에서 패한 두 번째 경기였다. PSG는 1994/1995시즌 출범한 리그컵에서 5연속 우승으로 이 부문 기록을 갖고 있다. 최초 6연속 우승 도전이 무산됐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정일오 수습기자  1ohjung@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일오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상무 합격자 7명, 제주와 인천의 공백이 가장 크다 icon[영상] 황의조, 인터뷰에서 "이승우와 사귀고 싶다" (실제로 한 말) icon‘1군 데뷔’ 백승호 “꿈을 이뤘다, 아틀레티코 원정도 최선 다할 것” icon톈진 회장 ‘25년형 선고’ 가능성, 최강희는 UAE 전지훈련 icon[아시안컵] ‘중동의 바르셀로나’ 꿈꾸는 카타르, 첫 경기는 성공적 icon[아시안컵] 구멍 뚫린 점유율 축구...일본, 힘겹게 첫 승 icon토트넘, 올 시즌에 새 경기장 개장 가능할까? icon[아시안컵] 카타르, 때아닌 벵거 감독 부임설로 시끌 icon20일간 7연속 선발 출장한 손흥민, '공무원'의 겨울 icon'위기설' 연변, 최악은 피할 듯...황선홍은 전지훈련 준비 icon[아시안컵] 주전 최대 3명 이탈, 벤투의 미드필드 ‘플랜 B’는 icon‘유럽행 추진’ 황의조, 감바와 계약기간 이미 연장됐다 icon유소년 선수 경기력-데이터 관리하는 플랫폼 나온다 icon‘한승규, 이근호 전북행 결정’ 모라이스가 움직인다 icon[아시안컵] 16강 꿈꾸는 인도, UAE전에서 두 번째 이변 노린다 icon[아시안컵] ‘1골 1도움’ 알리 맙쿠트, 개최국 자존심 지키다 icon‘오직 임대만’ 에메리 감독이 밝힌 아스널의 겨울 이적시장 icon유벤투스, 램지에 이어 이스코까지 노린다 icon영국 SNS에서 인기인 ‘안티 리버풀’ 운동, 정말 대세일까?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