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3 수 03:35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솔샤르가 선택한 ‘영건 4인'…두바이 전훈 합류
김동환 기자 | 승인 2019.01.07 08:08

[풋볼리스트] 김동환 기자=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후반기 도약을 위해 재충전의 시간을 가진다. 리그컵 조기 탈락으로 인한 일 주일 남짓의 시간을 두바이 전지훈련으로 보내기로 했다. 영건들의 합류가 이목을 끌고 있다.

맨유는 5일(현지시간) 레딩을 상대로 2018/2019 잉글리시FA컵 3라운드 경기를 가졌다. 2-0 승리 후 곧장 선수단은 아랍에미리트의 두바이행 비행기에 올랐다. 13일 예정된 토트넘과의 리그 경기까지 온화한 날씨에서 훈련을 가진다. 

전지훈련에는 다비드 데 헤아, 애슐리 영, 안토니오 발렌시아, 루크 쇼, 제시 린가드 등 1군 선수들이 대부분 참가했다. 뿐만 아니라 더불어 영건들도 눈에 띄었다. 레딩과의 경기에서 깜짝 1군 데뷔를 한 타히트 총을 비롯 앙헬 고메스, 제임스 가너, 메이슨 그린우드 등이 함께 비행기에 올랐다.

프리시즌 훈련에 어린 선수들이 합류하는 경우는 많지만 당장 즉시 전력의 강화를 위해 떠나는 시즌 중 전지훈련에 어린 선수들이 대거 합류하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현지 전문가들은 올 시즌 57회의 부상을 겪은 맨유가 겨울이적시장에 특별한 보강 없이도 후반기 가용 스쿼드를 늘릴 수 있도록 어린 선수들을 훈련에 합류시켰다고 보고 있다. 

특히 FA컵과 같은 상대적으로 비중이 낮은 대회에서 어린 선수들이 두각을 나타낼 수도 있다. 더불어 맨유의 유소년 정책을 강하게 신뢰하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대행의 성향이 두바이 전지훈련 스쿼드로 나타났다는 분석도 힘을 얻고 있다. 

전지훈련을 떠난 맨유 선수들은 대부분 밝은 분위기 속에 비행기에 올랐다. 연이은 경기로 피곤함이 쌓일 법 하지만, 솔샤르 대행 부임 후 이어진 연승으로 팀 분위기는 최상이다. 맨유는 21라운드 현재 승점 38점으로 리그 6위를 기록 중이다. 4위 첼시와는 승점 6점차다.

사진= 맨유인스타그램

김동환 기자  maestro@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