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4 월 04:05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EPL.1st] 무리뉴의 실패, 본인 책임인가 맨유의 책임인가
김정용 기자 | 승인 2018.12.19 15:16

[풋볼리스트] '축구 종가' 잉글랜드의 축구는 특별하다. 프리미어리그(EPL)는 경기가 펼쳐지지 않는 순간에도 전 세계의 이목을 끈다. 그라운드 안팎에서 풍성한 이야기들이 쏟아져 나온다. 2018/2019 시즌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더 재미있다. 'Football1st'가 종가의 이슈를 챙긴다. 가장 빠르고 가장 특별하게. <편집자 주>

주제 무리뉴 감독이 맨체스터유나이티드를 떠난다. 가장 떠들썩한 감독 경질 사례 중 하나다. 관심이 모인 만큼 책임에 대한 갑론을박도 활발하다.

맨유는 19일(한국시간) 홈페이지 등 공식 채널을 통해 무리뉴 감독이 떠난다고 발표했다. 2016/2017시즌 부임한 무리뉴 감독은 지난 두 시즌 동안 리그컵, 커뮤니티실드, UEFA 유로파리그 우승과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2위 등 소기의 성과를 냈다. 그러나 이번 시즌에는 17라운드 현재 6위로 떨어져 있다. 지난 17일 리버풀에 1-3으로 패배한 경기가 결정적이었다.

무리뉴 감독을 비판하는 측은 무리뉴 부임 기간 영입된 주요 선수 11명의 성과가 대체로 나빴다는 점을 지적한다. 무리뉴 부임 직후 영입된 첫 선수 에릭 바이를 비롯해 빅토르 린델뢰프, 네마냐 마티치 등 건실하게 후방을 책임졌어야 하는 선수들이 기복을 보였다. 당시 세계 최고 이적료 기록을 세웠던 폴 포그바를 비롯해 로멜로 루카쿠 등 스타 선수들도 기대에 부응하는 기간과 실망스런 기간을 오갔다.

기대를 모은 선수일수록 실패 위험이 높았다. 올해 1월 단행한 알렉시스 산체스 영입이 대표적이었다. 앞서 공격을 풀어줄 것으로 기대했던 헨리크 미키타리안 역시 마찬가지였다. 올해 여름 영입한 유망주 풀백 디오구 달로트는 미래를 보고 데려 온 선수지만 1,900만 파운드(약 271억 원)라는 적잖은 이적료가 들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가 평가한 ‘무리뉴 재임 시기 맨유의 이적 성과’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인물이 노장 공격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였다는 건 문제가 있었다.

무리뉴 감독을 옹호하는 측은, 반대로 무리뉴가 원한 선수가 수급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한다. 올해 여름 무리뉴 감독이 원했으나 이적이 무산된 윙어 이반 페리시치가 대표적인 사례다. 이적 시장을 지휘하는 에드 우드워드 부회장이 무리뉴 감독의 의견과 동떨어진 선수 영입을 진행했다는 지적이 계속돼 왔다. 무리뉴 감독이 원하는 간결한 플레이스타일의 선수들이 수급되지 않으면서 맞춤 전술을 쓰지 못했다는 것이다.

최근 보도에 따르면, 우드워드 부회장은 무리뉴 감독 경질 이후에 영입할 선수들 역시 미리 결정하고 추진해 왔다. 유벤투스 소속 윙어 더글라스 코스타를 내년 1월에 영입하기 위해 이미 행동에 나섰다는 것이다. 무리뉴 감독이 꾸준히 요구해 왔던 중앙 수비수 영입과는 동떨어진 선수다.

무리뉴 감독은 슈퍼스타들을 통제하는데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세계 최고 이적료를 경신하며 포그바가 영입된 뒤 사방에서 제기된 불화설에 깔끔하게 대응하지 못했다. 다른 감독, 언론과 끝없이 싸우게 만드는 특유의 독설 역시 팀 성적이 좋지 못할 때는 리더십을 떨어뜨리는 요소로 작용했다.

내분 양상도 있었다. 무리뉴 감독은 점차 자신이 신뢰하는 몇몇 선수들에 대한 편애를 드러냈다. 그러나 감독의 총애를 받는 선수들 역시 팀 분위기가 망가지고 성적이 곤두박질치는 걸 원하지 않았다. 무리뉴 감독이 가장 먼저 선발 라인업에 적는 선수였던 로멜로 루카쿠가 대표적이다.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는 맨유 내부에서 얻었다는 정보를 토대로 ‘선수단 90%가 무리뉴 감독의 경질을 원했다’고 전했다.

이번 결별로 ‘무리뉴 3년 주기설’이 다시 조명 받고 있다. 무리뉴 감독은 부임 2년차에 성공, 3년차에 위기를 겪는다는 이야기다. 실제로 무리뉴 감독은 최근 세 팀인 레알마드리드(2010~2013), 첼시(2013~2015), 맨유에 이르기까지 세 번째 시즌에 말썽에 휘말렸다. 그러나 레알, 첼시 시절에는 2년차에 우승한 반면 맨유에서는 2년차에 준우승에 그쳤다는 점이 차이다. 맨유는 무리뉴 감독이 포르투 감독으로 주목받은 2002년 이래 처음으로 정규리그 우승을 달성하지 못하고 물러나는 팀이다.

글= 김정용 기자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손흥민+리버풀+맨유’ 박싱데이 완벽체험 배낭여행 출시 icon맨유가 감추려 했던 솔샤르 부임, 뜻밖의 '노르웨이 수상 피셜' icon[어워즈 말말말] 올해의 감독 김학범 “모두들 안 된다 했지만, 오기로 극복했다” icon클럽월드컵의 이변, ‘개최국 자격’ 알아인 결승 진출 icon[KFA 어워즈] '올해의 선수' 황의조 "흥민아 미안" icon내년 2월에 ‘맨유 시련기’ 열려, PSG-리버풀-아스널-맨시티 만나 icon‘빅클럽 도전’ 실패한 헤세, 스페인 중소구단 이적 준비 중 icon[KFA 어워즈] 황의조, 2018 한국 축구 가장 빛난 별 iconVAR 2년차, 횟수도 '흐름 방해'도 줄었다 icon[UCL] '양봉업' 하는 손흥민, 또 '꿀벌' 도르트문트 만나다 icon무리뉴 경질, ‘영원한 숙적’ 과르디올라도 안타까움 전해 icon조아제약, 베트남 축구열풍에 박지성 초청 현지 팬미팅 개최 icon플레처의 분석 ‘맨유, 감독대행 세우면 다음 시즌까지 망친다’ icon‘같은 결말’ 무리뉴, ‘승률’과 ‘우승 성과’는 모예스·판할과 비교 불가 icon바이에른뮌헨, 알리안츠아레나? '휴대폰과 시계로 입장 가능' icon리그컵 에이스 손흥민, ‘런던 도장 깨기’ 진행 중 icon경쟁률 1.7대 1, 대표팀 ‘1차 전형’이 다가온다 icon‘오직 재활만’ 권창훈, 예정보다 이른 그라운드 복귀 icon[EPL.1st] 맨유의 '사랑받는 인물' 솔샤르, 선수단 통제 가능할까 icon[인터뷰] 김진수 “아시안컵, 이번엔 우승 이끌고 싶다” (영상)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