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8 금 12:05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현장.1st] 모두가 무너져도 양한빈이 있었다
류청 | 승인 2018.12.09 16:04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양한빈이 FC서울을 떠받쳤다.

 

서울은 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부산아이파크와 한 ‘KEB 하나은행 K리그 승강 PO’ 2차전에서 1-1로 비겼다. 서울은 비겼지만 1.2차전 합계에서 4-1로 앞서며 잔류에 성공했다. 서울은 악몽 같았던 2018년 가을과 겨울을 그럭저럭 마무리할 수 있었다.

 

양한빈이 있었다. 서울은 1차전과 비교해 왼쪽 윙백 윤석영만을 바꾸며 경기에 임했으나 경기력은 좋지 않았다. 전반에 슈팅 1개도 기록하지 못할 정도로 고전했다. 경기는 최윤겸 감독 바람대로 흘러갔다. 하지만, 양한빈은 1골만 허용하며 버텼다.

 

부산은 차분하게 공격을 이끌었다. 측면에 있는 한지호와 김진규가 서울 수비를 잘 상대했다. 중앙에서는 호물로와 이재권이 버텼다. 전반 10분, 한지호가 내주고 이재권이 날린 슈팅은 골대 구석으로 들어가다 양한빈에 막혔다.

 

양한빈은 전반 33분에 김진규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그 이상은 허용하지 않았다. 부산은 후반 시작과 함께 4백으로 바꾸고 더 공격적으로 나왔다. 부산이 일으킨 파도는 더 커졌다. 후반 13분에는 이재권이 다시 결정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양한빈이 이를 쳐냈다.

 

양한빈은 후반 27분 부산 수비수 구현준이 공격에 가담한 뒤 날린 슈팅을 막아냈다. 부산 선수들이 세컨드 볼을 잡기 위해 돌진했으나 양한빈이 공을 바로 끌어안았다. 양한빈은 후반 32분에는 사이드라인까지 따라가 공을 지키기도 했다.

 

경기 마무리도 양한빈이 했다. 후반 44분 호물로 슈팅가 오른쪽 측면을 허문 뒤 날린 슈팅도 잡아냈다. 결국 박주영이 후반 추가시간에 동점골을 터뜨렸다. 양한빈은 서울이 2부까지 내려가는 것을 막아냈다. 경기 중 부딪혀 허리 통증을 호소하면서도 끝까지 버텼다.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