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0 일 01:28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K리그 대상] 떠나는 최강희, 감독상 받고 마지막 너스레까지
김정용 기자 | 승인 2018.12.03 18:20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최강희 전북현대 감독이 K리그를 떠나 중국슈퍼리그로 가는 길에 6번째 감독상을 수상했다. 그는 마지막 순간까지 웃음을 잃지 않았다. 

3일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그랜드힐튼호텔 서울에서 ‘2018 KEB하나은행 K리그 대상’이 열렸다. 감독상 수상자로 최 감독이 결정됐다. 최 감독은 내년부터 중국의 텐진췐젠을 지휘한다.

감독상을 수상한 최 감독은 지난 2005년 전북 감독을 맡아 지속적으로 발전시킨 결과 지금의 ‘절대 1강’ 전북을 완성했다. 최 감독은 자신과 전북의 첫 K리그 우승을 달성한 2009년부터 2011, 2014, 2015, 2017년에 이어 올해까지 감독상을 차지했다. 개인 통산 6번째다. 감독 부문 개인 최다 수상이다.

전북은 사상 최초 스플릿 라운드 돌입 전 우승 확정, K리그1 도입 후 최다 승점(86점) 등 다양한 기록을 세웠다. 전북이 ‘절대 1강’이라고 불리기 시작한 이후를 통틀어 올해가 가장 압도적인 우승이었다. 최 감독은 언론, 선수, 감독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환산점수 총 100점 중 41.93점을 차지했다. 경남FC를 승격 직후 2위에 올려놓은 김종부 감독이 36.76점으로 감독상 부문에서도 2위였다.

최 감독은 감독상을 수상한 뒤 "정든 K리그를 떠나 중국무대로 가게됐는데 아까 권오갑 총재님께서 인사말씀을 하시면서 얼굴이 환하더라. 앓던 이가 빠져나간듯 한 표정이었다. 울산이 투자를 많이 받으려면 어떻게 해야하느냐는 질문을 받았는데 매일 권 총재님 사무실을 찾아가라고 했다. (권 총재가) 내일부터 많이 피곤해질 것 같다. 전북은 나보다 더 험하게 생긴 포르투갈 감독이 오고, 김종부 감독도 건재하기 때문에 울산은 내년에도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말하며 마지막까지 너스레를 떨었다. 

전북은 MVP 후보로 내세운 이용이 말컹(경남)에게 밀리며 MVP 배출은 실패했다. 대신 베스트11 중 수비수 김민재와 이용, 미드필더 로페즈가 선정되며 최 감독까지 구단 4관왕을 달성한 셈이 됐다. 베스트11 3명은 경남FC와 더불어 최다 선정이다. 전북은 최다 관중 구단에 주어지는 ‘풀 스타디움 상’ 역시 수상했다.

 

▲ K리그1 주요 수상 내역

MVP, 득점상 : 말컹(경남)

영플레이어상 : 한승규(울산)

도움상 : 세징야(대구)

베스트11 : 조현우(대구), 홍철(수원), 리차드(울산), 김민재, 이용(이상 전북), 네게바, 최영준(이상 경남), 아길라르(인천), 로페즈(전북), 말컹(경남), 주니오(울산)

감독상 : 최강희(전북)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손흥민+리버풀+맨유’ 박싱데이 완벽체험 배낭여행 출시 icon[K리그 대상] K리그2 MVP 나상호 “올해는 꿈을 이룬 해” icon황인범 “선호하는 유럽 리그 없다…뛰는 게 중요” icon최강희, 김민재 영입에 대해 “췐젠 회장이 큰 반응을 안 보였다” icon마트 위 풋살리그 제패한 ‘광 울산풋살클럽’ 태국 간다 icon[세리에.1st] 감독 대신 토티가 기자회견에 “VAR 비판하러 왔다” icon벼랑 끝 서울, 부산보다 유리할 것이 없다 icon창단 원년 돌풍' 맨유 우먼스, 승격 보인다...8경기 40득점 icon[스플릿B 종합] 문선민, 최종전에서 시즌 14호골 ‘잔류 축포’ icon‘생존왕’ 김태완 감독 “선수들 포상휴가 10일은 받아야" icon[K리그 대상] 말컹, 사상 최초 ‘1, 2부 득점왕+MVP’ 석권 icon[케말많] 울어버린 최영준 “수상소감 준비했는데 잘 안되네요” icon데 헤아의 맨유 잔류 신경전 '최고액 아니면 이적료 0원' icon모드리치, ‘메날두’에게 가려진 이들에게 발롱도르를 바치다 icon‘프로에서도 애송이’ 김준형 대표팀 발탁, 파격 그 자체 icon‘벤투식 축구’ 소화할 수 있는 미드필더만 살아남는다 icon‘은돔벨레의 시대가 온다’ 레알, 바르사의 영입 경쟁 icon가장 아깝게 수상 놓친 인물은 박지수, 사리치, 윤빛가람 icon"사간도스 간다” “세레소도 만나” 서정원을 둘러싼 '말'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