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7 목 15:21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최강희, 김민재 영입에 대해 “췐젠 회장이 큰 반응을 안 보였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8.12.03 15:23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최강희 전북현대 감독은 곧 톈진췐젠 신임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김민재도 영입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하는 한편 “구단 회장이 내 말에 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최 감독은 전북 고별전을 마치고 이튿날인 3일 ‘KEB하나은행 K리그 2018 대상’에 참석했다. 전북 감독으로서 마지막 행사다. 내년부터는 중국슈퍼리그 구단 췐젠을 이끌게 된다.

최 감독은 추후 스케줄에 대해 “공식적으로는 14일부터 중국에 들어가기로 되어 있었다. 그런데 내가 들어가야 해결될 일이 많다. 시상식 끝나고 비자 나오는지 봐서 계속 들어가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급히 해결해야 할 일이 뭐냐고 묻자 “우선 선수 영입은 백지 상태다. 외국인 선수와 중국 선수 등 전부. 외국인, 중국인 모두 영상은 봤지만 확실하지 않다. 구단과 상의해 보면 알게 될 것이다”라며 선수단 구성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려면 중국에 가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슈퍼리그의 아시아쿼터 제도 등 외국인 제도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는 점이 변수다. “아직 (슈유후이) 회장과 이야기만 해 봤고, 결정된 건 없다. 모레 즈음 가면 구체적으로 이야기를 해야 한다. 내년 아시아쿼터 제도가 있을지, 외국인 보유 한도가 4명일지 5명일지가 곧 발표된다. 이를 감안해서 선수 영입을 해야 한다.”

인터뷰 중 같은 테이블에 있던 김민재가 최 감독에 대한 애정을 표하고 지나가자 자연스럽게 김민재 이적설이 화두에 올랐다. 최 감독은 “민재보다 좋은 선수 많은데 왜. 아직 결정된 건 아니다. 그런 부분 때문에 빨리 들어간다”는 농담을 했다.

김민재 이적에 대해 현재로서 밝힐 수 있는 게 뭐냐고 묻자 “구단주가 유럽 선수, 세게적으로 이름 있는 선수를 좋아한다. 내가 이야기한다고 바로 큰 반응을 안 보인다. 이야기를 해 봐야 한다. 하여튼 내 생각과 슈퍼리그는 금전적으로, 선수구성 측면에서 많이 다르다. 단위도 다르고 팀이 하는 것도 다르다. 아직 구체적인 이야기 안 했으니 해보면 나올 것이다”고 말했다. 아시아 선수인 김민재 영입을 요청했다고 해서 그리 적극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한편 최 감독은 “가족은 처음에 중국 가는 걸 반대했다. 내가 새로운 도전을 하니까 전처럼 내게 맡겼다. 전북에서 잘 하고 있었는데 외국으로 도전하는 건 불안정하지 않느냐는 거였다. 지금은 내 결정을 지지한다. 어제도 그런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