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2 수 17:37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생존왕’ 김태완 감독 “선수들 포상휴가 10일은 받아야"
김정용 기자 | 승인 2018.12.01 16:38

[풋볼리스트=상주] 김정용 기자= 김태완 상주상무 감독은 감독 데뷔 후 강등권으로 떨어질 확률이 100%지만, 살아남을 확률도 100%인 감독이다. 감독 2년차 만에 두 번 잔류 싸움을 했고, 작년보다는 수월하게 생존했다.

1일 경상북도 상주시에 위치한 상주 시민운동장에서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8라운드에서 상주상무가 FC서울을 1-0으로 꺾었다. 상주는 정규리그를 10위로 마쳤다. 서울을 11위로 끌어내려 승강 플레이오프로 보냈다.

경기 후 선수들에게 헹가래를 받은 김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행운도 따랐고, 간절하게 열심히 한 것이 결과로 나타났다. 선수들에게 고맙다. 어려운 시기에 위기를 함께 극복해 준 선수들을 칭찬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최대 이변의 희생양이 된 서울과 최용수 감독에 대해 “최용수 감독이 동창인데. 국내축구에 없다가 다시 와서 힘든 시기에 팀을 맡아 힘든 줄은 안다. 서울이 이렇게 놓일 팀이 아니다. 어려운 시기에 잘 극복하라고 하고 싶다. 나도 극복했으니 친구도 극복할 거라 믿는다”라고 격려를 보냈다.

김 감독은 선수들 대신 포상휴가를 건의하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부대장님께 드리고 싶은 말씀은 포상, 무조건 포상이다. 4월부터 12월까지 약 10개월 동안 K리그에서 살아남으려고 선수들 모두 애썼다. 하나 돼 열심히 했다. 최소 10일은 휴가를 주셔야 조금이나마 보상이 될 것 같다. 강력하게 건의하고 싶다.”

김 감독은 경기 전에도 뒤에도 농담을 섞어 가며 편하게 이야기했다. 살벌한 잔류 싸움을 온몸으로 겪는 사람처럼 보이지 않았다. “10위하고 헹가래 받는 감독 나밖에 없을 것 같다. 던지고 안 받을까봐 걱정했다. 내가 요즘 체중이 좀 불었다. 던지느라 힘들었을 텐데 고맙다”고 말하기도 했다.

어쩌면 그 여유가 상주와 서울의 차이였다. “맞다. 작년에도 마지막 인천 경기 때 자력으로 올라가려면 승이 필요했는데, 선수들이나 나나 서둘렀다. 오늘도 이겨야 하는 경기였지만 서둘지 않고, 인내를 갖고 차분하게 준비했던 게 경기장에서 그대로 나왔다. 실점 안 하면 기회가 한 번 올 것 같았다. 공격에 치중하기보다, 어차피 우리가 수비 안정돼 있으니 그대로 나간 것이 효과를 봤다.”

김 감독은 내년에 좀 더 쉽게 잔류하고 싶다며 “들어온 지 이제 6개월 정도 된 선수들까지 하나 되려 노력해 준 것 고맙다. 이제 동계훈련을 통해 이 전철을 밟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어쨌든 팀이 하나 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선수들이 그러려 노력했다.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8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