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7 토 20:4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세상 떠난 ‘퍼거슨의 분신’ 맨유가 슬픔에 빠졌다
김동환 기자 | 승인 2018.10.31 16:14

[풋볼리스트] 김동환 기자=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한 언론인의 죽음에 애도의 성명을 냈다.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 역시 특별히 추모의 메시지를 발표했다.

맨유를 담당하는 기자들 사이에서 데이비드 믹 기자는 전설적 존재다. 50년 넘게 오직 맨유를 담당하는 기자로 생활하며 팀 안팎의 소식을 세상에 알렸다. 그가 최근 향년 8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구단과 팬들 모두에게 그는 특별했다. 맨체스터 최대 지역지인 ‘맨체스터이브닝뉴스’에서 37년간 담당 기자로 일했다. 1958년 발생한 뮌헨 참사에서 선배 담당 기자가 세상을 떠난 후 일을 이어받았고 오랜 기간 맨유를 드나들었다.

특히 그는 퍼거슨 감독의 분신과 같은 존재로 불렸다. 매번 홈 경기 때 마다 팬들에게 보낸 ‘퍼거슨 칼럼’의 주인공이 바로 믹 기자다. 퍼거슨 감독이 구술하고, 믹 기자가 정리해 세상에 나왔다. 종종 의견을 조율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퍼거슨 감독의 이름을 걸고 세상에 나오는 대부분의 글들은 그의 펜을 거쳤다. 

특히 1995년 퍼거슨 감독의 경질설이 대두되었을 당시 그는 잔류 여론에 무게를 실었다. 결국 그의 의견은 맞았고, 퍼거슨 감독은 맨유의 역사로 남았다. 퍼거슨 감독의 칼럼 외에도 그는 수 많은 글들을 맨유가 출판하는 주간, 월간 간행물에 기고했다.

더불어 맨유가 자랑하는 올드트라포드 내 구단 박물관에 있는 크고 작은 소개글들과 설명의 글들 역시 그의 펜을 거쳤다. 맨유와 가까워서가 아니다. 맨유의 역사를 가장 많이 알고 있는 주인공이기 때문이다.

퍼거슨 감독은 “데이비드 믹의 작고 소식을 듣고 너무나 큰 슬픔에 빠졌다. 맨체스터이브닝뉴스에서 오랜 기간 많은 이들의 존경을 받으며 일한 언론인이었다. 오래된 언론인이지만, 긴 시간 동안 자신의 능력을 발휘해 정확한 정보에 기반해 글을 썼다”라며 “맨유의 매치 프로그램에도 많이 기여를 했다. 내가 한 말에 담긴 뜻과 의도가 매 경기마다 정확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그의 능력을 보여줬다. 그의 아내와 가족에게 애도의 뜻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맨유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4편의 추모 기사를 냈다. 더불어 공식 SNS채널에도 그와 관련한 추모의 메시지를 발표했다.

사진=맨유 홈페이지

김동환 기자  maestro@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8길 15, 401호(합정동)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8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