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9 목 17:58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연길 라이브] 박태하와 연변의 '뜨거운 작별', 모두 울었다
류청 | 승인 2018.10.29 18:53

[풋볼리스트=연길(중국)] 류청 기자= “박태하 감독만한 사람은 없다. 박 감독과 함께 라면 어떤 팀에서도 성공할 수 있다.”

 

위창룽 연변부덕 사장은 28일 박태하 감독 송별회를 하며 오열했다. 백발이 성성한 장년의 남자가 팬과 선수들이 다 보는 앞에서 눈물을 줄줄 흘렸다. “연변 축구의 한 시대가 끝났다.”

 

부끄러울 것은 없어 보였다. 위 사장만 운 게 아니라 그 자리에 있던 모두가 눈시울을 적셨기 때문이다. 마이크를 잡고 팬들에게 작별 인사를 하던 박 감독도 펑펑 울었고, 그걸 옆에서 지켜보던 선수와 구단 직원도 울고, 박 감독을 보내길 아쉬워하는 팬들도 울었다. 다른 지역이나 해외에 사는 팬들도 TV를 보며 고개를 떨궜다고 한다.

 

“사실 울고 싶지 않았는데 마이크를 잡고 전광판에 내 사진을 보니 눈물이 났다. 나도 감정이 있는데 눈물을 참기 쉽지 않았다.” (박태하)

 

2015년 연변에 부임한 박 감독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연변을 떠나기로 했다. 부임 첫 해에 꼴찌였던 팀을 갑급리그 우승으로 이끌었고, 2016시즌에는 중국 슈퍼리그(CSL)를 9위로 마쳤다. 2017시즌에는 갑급리그로 강등됐지만, 2018시즌에는 스폰서로 인한 선수 구성 문제 등 악재 속에서도 잔류에 성공했다. 박 감독은 중국 무대에서 만 4년을 보낸 보기 드문 지도자가 됐다.

 

아무것도 없는 상황에서 부임해 신화를 썼던 박 감독은 1990년대 후반 연변의 부흥기를 이끌었던 고 최은택 감독과 비교될 정도다. 연변 사람들은 박 감독을 매우 각별하게 생각한다. 박 감독이 올해를 끝으로 팀을 떠난다고 발표하자 많은 팬들이 슬퍼했다. 미국 알래스카에서 비행기를 타고 박 감독 홈 고별전을 보러 온 팬이 있었을 정도다.

박 감독이 단지 성적 때문에 사랑을 받은 것은 아니다. 박 감독은 어려운 환경에서 자란 선수들을 보듬어서 기적 같은 결과를 냈고, 중국 조선족 사회를 가슴으로 이해했다. 위 사장은 “우리 선수들은 부모님이 거의 다 해외에 있다. 다들 쉽지 않은 환경에서 자랐고, 실력도 좋지 않았다. 그런 선수들을 박 감독이 잘 다독여줬다”라고 말했다.

 

선수들이 이날 행상에서 눈물을 쏟은 이유도 여기에 있다. 2015년부터 박 감독과 함께 했던 공격수 김파는 경기가 끝난 뒤 ‘풋볼리스트’와 한 인터뷰에서 “너무 슬프다. 정말 너무 슬프다”라며 울었다. 그는 “언젠가 헤어질 줄은 알았지만 이렇게 슬플지는 몰랐다”라며 “타지에 와서 정말 고생이 많으셨다. 최근에도 너무 힘들어한 것 같아서 마음이 아프다”라며 눈물을 훔쳤다.

 

3부 리그에서 뛰다 박 감독이 발탁해 지금은 장쑤쑤닝에서 뛰는 톈이눙은 아내의 도움을 받아 박 감독에게 긴 문자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그는 “감독님이 4년 동안 연변에서 하신 일에 감사합니다. 감독님이 없었다면 저도 없었을 겁니다. 포기하고 싶었지만 감독님이 있어 포기하지 않고 여기까지 왔습니다”라고 감사 인사를 했다. 

 

“박태하 감독이 와서 한 가장 큰 일은 한국에 대한 조선족 사회의 인상을 바꾼 것이다.” (최국권 연변라디오TV방송국 아나운서)

 

“’이상한’ 한국 감독이 하나 와서 우리를 감동시켰다.” (김호 연변공안국장)

박 감독은 연변 조선족 사회에도 큰 영향을 끼쳤다. 박 감독이 무너져가던 팀을 재건하자 각지에 있는 조선족들이 축구를 매개로 서로 뭉치기 시작했다. 연변이 상하이나 다롄 같은 큰 도시에 경기하러 가면 연변 팬들이 1천명 이상 들어오는 건 일반적인 일이다. 연변과 박 감독이 원정을 떠나면 새벽에도 공항에 팬들이 찾아오곤 한다.

 

박 감독은 한국과 연변 사이에 큰 다리를 놓기도 했다. 박 감독이 놓은 다리로 인해 조선족 사회와 한국이 서로를 좀 더 이해할 수 있었다. 최국권 연변TV 아나운서는 “한국인에 대한 인상 자체를 바꿔놓았다”라고 평가했다. 김호 연변공안 국장은 “박 감독이 어떤 외교관보다 뛰어나다”라고 말했다.

 

“언젠가는 가실 줄 알았지만, 정작 이별을 해야 하니 마음이 참 무겁습니다. 세상에 아프지 않은 이별은 없나 봅니다. 이번 이별도 한동안은 많이 아플 것 같습니다. 감독님 그동안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감독님 덕으로 우리가 슈퍼리그의 맛도 보게 되었고, 뿔뿔이 흩어진 조선족들이 한자리에 모이게 되었습니다. 감독님과 함께한 4년은 참 즐겁고 뭉클했습니다. 그 어디에 계시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그 은혜 잊지 않겠습니다. 고맙고 또 고맙고 미안합니다.” (한 팬의 글)

 

박 감독은 아직 다음 팀을 정하지 못했다. 중국 내에서도 여러 팀이 그를 원하고 있다. 연변에 빈손으로 왔던 박 감독은 4년 동안 많은 것을 얻어 간다. 그는 여전히 갈 길이 먼 감독이지만, 한 가지는 확실하다. 팬들의 진심 어린 사랑을 받는다는 것이다. 박 감독은 그가 좋아하는 노래 제목처럼 ‘행복한 사람’이다.

 

사진=풋볼리스트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