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8 목 08:5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벤투 “대표팀 수비는 좋다, 공격은 단점이 많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8.10.08 17:02

[풋볼리스트=파주] 김정용 기자= 파울루 벤투 한국 대표팀 감독은 대표팀 수비보다 공격에 문제가 많다고 본다. 10월 A매치 2연전에서 공격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에 더 힘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8일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로 10월 A매치에 나설 선수들이 입소했다. 25명으로 구성된 이번 대표팀은 12일 우루과이(서울), 16일 파나마(천안)를 상대로 2연전을 치른다. 이날 오후 첫 훈련을 앞두고 벤투 감독이 기자회견을 가졌다.

벤투 감독은 원론적으로 “모든 팀은 잘 되는 점과 안 되는 점이 있다. 내 목적은 한 달 동안 단점을 찾고, 어떻게 하면 더 잘할 수 있는지 분석하는 것이 목적이었다”라며 “우리의 경기 방식을 추구하고, 우리의 단점을 정정해갈 것”이라고 했다.

고쳐야 할 단점은 공격에서 주로 발견된다. 벤투 감독은 수비와 공격을 나눠서 이야기하며 “내가 원하는 바에 근접하려면 공격이 수비보다는 시간이 더 오래 걸린다고 생각한다. 내 목표는, 공격 측면에서 최근 보인 문제들을 다음 단계에서 수정해나가고, 점점 좋은 팀을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했다.

반면 수비에 대해서는 “좋은 장면을 많이 봤다. 빌드업은 우리가 충분히 해낼 수 있다. 수비수들이 좋은 능력과 열정을 갖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수비는 공격보다 고칠 것이 적다”라고 말했다.

이번 대표팀에서 공격 실험의 큰 축은 최전방 공격수들의 주전 경쟁이다. 지난 9월에도 뽑혔던 황의조, 이번에 새로 합류한 석현준의 경쟁이다. 벤투 감독은 “스타일이 다르지만 둘 다 잘 알고 있다. 셕현준은 포르투갈에서 길게 뛰었기 때문에 잘 안다. 포르투갈의 몇몇 팀에서 뛸 때 이미 봐 뒀다. 황의조는 아시안게임에서 분석했기 때문에 잘 안다”며 “공격수라서 비슷한 부분도 있지만, 스타일이 다르기도 하다. 각자 스타일을 살려서 경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지난 1개월 동안 한국 선수들을 관찰한 결과에 대해 “한국 선수들은 공격성이 있다. 전술적으로 이해를 잘 한다”고 말했다. 또한 세계적인 강팀 우루과이를 만나지만 승리를 추구하겠다며 “우루과이는 강팀이지만 이기는 것이 중요하다. 예전에 말했듯 우리의 색을 더 강하게 하고 스타일을 추구함으로써 내가 원하는 팀을 만들어가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8길 15, 401호(합정동)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8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