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4 화 17:51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잉글랜드 ‘유로스타 더비’ 이뤘지만, 결승 아닌 3.4위전
류청 | 승인 2018.07.12 16:40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잉글랜드가 바라던 ‘유로스타 더비’가 성사됐으나 그 무대는 결승이 아닌 3.4위전이다.

 

잉글랜드는 4강 경기를 앞두고 ‘유로스타 더비’에 대한 기대에 부풀었었다. 잉글랜드가 결승에 지출했을 때 만날 수 있는 프랑스와 벨기에 모두 잉글랜드에서 유로스타를 타고 갈 수 있는 지역이었기 때문이다.

 

유로스타는 영국과 프랑스 벨기에 3국이 합작으로 만든 철도 노선이다. 프랑스와 영국 사이으도버 해협 밑을 횡단하는 유로터널이 개통한 1994년에 개통됐다. 유로스타를 타면 영국 런던에서 벨기에 브뤼셀까지 2시간, 런던에서 프랑스 파리까지 2시간 15분 정도가 걸린다.

 

잉글랜드가 유로스타 더비를 바란 속내는 분명하다. 잉글랜드는 크로아티아를 잡고 결승으로 갈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다. 물론 프랑스와 벨기에 중 누가 결승에 올라와도 이들을 꺾고 우승할 수 있다는 생각도 깔려 있었다.

 

반대쪽에서는 프랑스가 벨기에를 격파하고 올라왔으나 잉글랜드는 11일(현지시간) 크로아티아와 한 경기에서 패했다. 잉글랜드는 바라던 월드컵 결승전이 아닌 3.4위전에서 유로스타 더비를 치르게 됐다.

 

잉글랜드를 이긴 루카모드리치는 이런 말을 남겼다. "사람들이 말해왔던 것과 다르다는 것을 증명했다. 특히 잉글랜드 기자들과 해설자들은 크로아티아를 과소평가했고, 그건 큰 실수였다. 우리는 그들이 하는 모든 말을 듣고 읽었다. 그러고는 '그래, 누가 더 피곤한지 보여주지'라고 받아 쳤다. 그들은 더 겸손해야 하고, 상대를 더 존중해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토너먼트 전 경기 연장 → 佛과 결승 → 우승, 크로아티아도 포르투갈처럼? icon[월말많] 승장 달리치 감독 "몇몇 선수 부상 입고도 뛰어...자랑스럽다" icon[스토리.1st] 수케르와 보반의 꿈, 만주키치와 모드리치가 이뤘다 icon수비축구의 한계, 축구 말고 잉글랜드가 ‘집으로’ icon[스토리.1st] 만주키치와 페리시치, 이미 크로아티아 ‘레전드’ icon[분석.1st] ‘3연속 연장’ 크로아티아, 정신이 신체를 이기는 감동 icon골 잘 넣는 인천의 고민, 승리 못 지키는 허술한 뒷문 icon맨유, U-23 유망주 해밀턴 '성인계약 업그레이드' icon[세리에.1st] 호날두, 유벤투스의 ‘유럽 헤게모니 탈환 프로젝트’ icon8월 EPL 개막! 단체 배낭여행 출시…기성용 홈 경기 포함 icon‘5km 더 뛴’ 잉글랜드, 효율성 부족에 울었다 icon유벤투스, 호날두와 ‘세트’로 마르셀루까지 노린다 icon‘결승 좌절’ 잉글랜드, 팬들도 말썽…FIFA ”차별적 구호 조사중” icon[스토리.1st] 유효슈팅 ‘1개’ 지루, 헌신과 쓸모 없음 사이 icon끝나버린 첼시-콘테 동행, 마지막까지 서로 으르렁 icon튀니지 감독 마알룰, 사임하고 남태희의 알두하일로 icon전북 독주 or 2위권 추격, 수원에 달렸다 icon[라리가.1st] 갈락티코는 끝났다, 이젠 ‘레알=스페인’ 정책이다 icon새 시대 시작한 아스널, 에메리가 밝힌 시즌 구상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