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5 목 17:53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수비축구의 한계, 축구 말고 잉글랜드가 ‘집으로’
김정용 기자 | 승인 2018.07.12 11:00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잉글랜드는 결승전이 아닌 3위 결정전을 치른다. 골을 넣지 못하는 플레이로 ‘축구의 귀향’은 무리였다.

잉글랜드는 12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준결승에서 크로아티아에 1-2로 지며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잉글랜드는 14일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벨기에와 3위 결정전을 치르게 된다.

잉글랜드의 전술적 한계가 드러난 경기였다. 잉글랜드는 과거 어느 대회보다도 수비 안정을 중시한 덕분에 모처럼 4강까지 올랐다. 스리백을 중심으로 한 수비와 빌드업은 전술적으로 짜임새가 있었고, 선수들의 기량도 충분히 좋았다.

잉글랜드 경기력이 제대로 발휘되려면 안정적인 수비에 이어 역습까지 원활해야 했다. 특히 스리백의 핵심인 좌우 윙백의 공격 가담이 효과적일 때 잉글랜드가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 라이트백 키에런 트리피어는 이번 대회 잉글랜드의 핵심 선수였다.

그러나 점점 수비에 치중하던 잉글랜드는 크로아티아전에서 적정 수준을 넘어버렸다. 선제골까지만 좋았다. 전반 5분 트리피어가 직접 프리킥으로 골을 터뜨렸다. 트리피어는 데이비드 베컴에 이어 월드컵 본선에서 득점한 잉글랜드 사상 두 번째 선수다. 또한 8강 스웨덴전에서 골을 넣은 해리 맥과이어에 이어 월드컵 데뷔골을 넣은 두 번째 수비수이기도 했다.

자꾸 수비수들의 데뷔골이 나오는 건 그만큼 공격진의 득점력이 부실하다는 뜻이었다. 잉글랜드는 세계적인 공격수 해리 케인을 중심으로 라힘 스털링, 제시 린가드, 델리 알리 등 탁월한 스피드와 기술을 겸비한 2선을 보유하고 있었다. 린가드와 알리가 포함된 미드필드 구성은 이적 자원만 보면 매우 공격적이었다. 그러나 구성에 비해 공격력은 형편없었다.

크로아티아전에서 안정적인 수비에 지나치게 치중한 잉글랜드는 효과적인 역습을 거의 하지 못했다. 역습 없이 수비만 하는 축구로는 일방적으로 두들겨맞는 신세를 피할 수 없었다. 결국 잉글랜드는 슈팅 횟수에서 11회 대 22회로 크게 뒤쳐진 경기를 했다. 유효 슛은 2회 대 7회로 더 격차가 벌어졌다.

그럼에도 이번 대회 잉글랜드의 최고 무기인 세트피스는 한 번 더 효과를 발휘했다. 연장전에 존 스톤스의 헤딩슛이 거의 들어갈 뻔했으나 크로아티아 수비수 시메 브르살리코가 골라인에서 걷어냈다.

트리피어와 스톤스의 슛이 유효슛의 전부였다. 그 외에는 린가드가 3회, 케인이 2회 슛을 날리는 등 공격진이 전반적으로 부진했다. 너무 수세에 몰리자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마커스 래시포드와 제이미 바디를 차례로 투입했다. 두 선수 합쳐서 단 하나의 슛도 나오지 않았다.

과거 잉글랜드는 제대로 수비 위치선정을 하는 미드필더 한 명 없이 ‘박스 투 박스’ 미드필더만 잔뜩 투입하는 축구로 스타들을 낭비해 왔다. 러시아월드컵에 이르러 선수들의 명성은 떨어졌지만 한결 전술적으로 짜임새가 생겼고, 더 나아진 수비로 4강에 진출했다. 그러나 그 이상 올라가기에는 공격이 너무 부실했다. 세트피스만 있고 오픈 플레이가 없는 공격이 보인 한계다.

이번 대회 4강 진출팀 중 가장 공격이 부실함에도 불구하고 잉글랜드는 득점왕을 배출할 가능성이 높다. 조별리그에서 골을 몰아쳐 현재 6골을 넣은 해리 케인이 있기 때문이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스토리.1st] 만주키치와 페리시치, 이미 크로아티아 ‘레전드’ icon[분석.1st] ‘3연속 연장’ 크로아티아, 정신이 신체를 이기는 감동 icon골 잘 넣는 인천의 딜레마, 승리 못 지키는 허술한 뒷문 icon맨유, U-23 유망주 해밀턴 '성인계 약 업그레이드' icon[세리에.1st] 호날두, 유벤투스의 ‘유럽 헤게모니 탈환 프로젝트’ icon8월 EPL 개막! 단체 배낭여행 출시…기성용 홈 경기 포함 icon[오늘의 경기] 크로아티아-잉글랜드, 신기원 여는 열쇠 ‘세트피스’ icon벨기에 선수들의 비판 '프랑스는 안티풋볼, 그렇게 이기긴 싫다' icon데샹, 프랑스 사상 최고 감독까지 ‘딱 1경기’ icon스페인과 손잡는 일본, 선수 이적을 넘어 구단간 협약까지 icon[스토리.1st] 수케르와 보반의 꿈, 만주키치와 모드리치가 이뤘다 icon[월말많] 승장 달리치 감독 "아무도 교체 원하지 않았다...자랑스럽다" icon토너먼트 전 경기 연장 → 佛과 결승 → 우승, 크로아티아도 포르투갈처럼? icon잉글랜드 ‘유로스타 더비’ 이뤘지만, 결승 아닌 3.4위전 icon‘5km 더 뛴’ 잉글랜드, 효율성 부족에 울었다 icon'52년의 꿈' 접은 잉글랜드, "그래도 자랑스럽다"...왕실도 격려 icon유벤투스, 호날두와 ‘세트’로 마르셀루까지 노린다 icon‘결승 좌절’ 잉글랜드, 팬들도 말썽…FIFA ”차별적 구호 조사중” icon[스토리.1st] 유효슈팅 ‘1개’ 지루, 헌신과 쓸모 없음 사이 icon끝나버린 첼시-콘테 동행, 마지막까지 서로 으르렁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8길 15, 401호(합정동)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8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