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5 수 17:5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카잔 현장 분석] 철저한 수비와 역습, 세계챔피언 잡은 한국의 시나리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8.06.28 01:00

 

[풋볼리스트=카잔(러시아)] 김정용 기자= 한국이 세계챔피언 독일을 잡았다. 16강 진출은 무산됐지만 마지막 경기에서 자존심을 지키고 위력을 보여줬다.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에 위치한 카잔 아레나에서 독일을 상대로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3차전을 치른 한국은 2-0 승리를 거뒀다. 한국의 대회 성적은 1승 2패, 3득점 3실점이다.

 

독일 변화 실패, 전반 동안 잘 버틴 한국

두 팀 모두 지난 2차전 선발 라인업과 많이 달라진 멤버를 선보였다. 한국은 4-4-2 포메이션을 유지하되 선발 라인업에 구자철, 윤영선, 정우영, 홍철을 새로 투입했다. 독일은 메수트 외질, 자미 케디라, 레온 고레츠카, 니클라스 쥘레, 마츠 훔멜스가 라인업에 합류했다. 전형은 4-2-3-1 포메이션을 유지했다.

독일 대표팀의 간판스타지만 최근 부진한 토마스 뮐러를 빼고, 그 자리에 수비 가담이 좋은 고레츠카를 투입해 공수 균형을 맞추는 것이 독일의 전략이었다.. 그러나 기대한 효과는 나지 않았다. 독일 공격은 오히려 느려졌고 공을 오래 쥐고 있을 뿐 한국 수비라인을 뚫을 만큼 달카로운 플레이가 나오지 않았다.

한국은 지난 멕시코전과 마찬가지로 전방 압박을 할 때 반칙을 불사한 거친 수비로 상대 공격을 미연에 끊으려 했다. 그러나 멕시코전과 달리 비슷한 플레이가 누적되면 잘 기억해뒀다가 경고를 주는 마크 가이거(미국) 주심의 성향에 따라 한국은 초반부터 정우영, 이재성이 옐로카드를 받았다.

한국은 전반 19분 프리킥 상황에서 정우영의 무회전 슛을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가 제대로 잡지 못해 2차 기회를 맞았으나 손흥민의 쇄도가 약간 늦어 무산됐다. 이어진 코너킥 혼전 상황에서 이용이 논스톱 중거리 슛을 날렸으나 높이 떴다. 전반 25분 문선민의 크로스가 헤딩 경합에 이어 손흥민의 발리슛까지 이어졌으나 아슬아슬하게 빗나갔다. 이 시간 동안 한국이 효율적인 경기를 했다.

점차 독일이 경기를 지배했다. 고레츠카, 티모 베르너의 위협적인 크로스를 한국이 잘 처리했다. 마르코 로이스의 위협적인 중거리 슛을 윤영선이 몸으로 막아냈고, 베르너의 슛을 향해 김영권이 몸을 던져 무산시켰다. 전반 39분 코너킥 상황에서 혼전 후 훔멜스가 날린 슛을 조현우가 몸을 던져 잡아낸 것이 전반전 가장 큰 위기였다.

결국 한국은 전반전에 슈팅 횟수 4회 대 6회로 기대 이상의 전반전을 치를 수 있었다. 한국 수비진은 독일의 슛 3회를 블로킹해냈다.

 

후반전, 급해진 독일과 한국의 끈질긴 수비

후반전에 독일이 더 점유율을 높였고, 한국은 독일의 얇아진 수비진이 노출한 빈틈을 이용해 더 위협적으로 역습하는 경기 양상이 계속됐다.

고레츠카의 노마크 헤딩슛을 조현우가 선방했다. 이후 한국이 빠른 속공을 통해 문선민에게 공을 전달했으나 문선민은 슈팅 타이밍을 타이밍을 잡지 못하고 공을 빼앗겼다. 독일의 예술적인 공격 전개를 베르너가 발리슛으로 마무리했을 때 공이 높이 떴다. 킴미히의 크로스를 김영권이 커트한 뒤, 전반 9분 한국이 이 경기 최고의 공격 전개를 했다. 패스 연계를 통해 기회를 만든 한국은 이용의 마지막 패스가 수비에게 막히며 슛까지 가져가지 못했다.

독일은 점점 조급해졌다. 후반 13분 미드필더 케디라를 빼고 공격수 마리오 고메스를 투입했다. 이어 고레츠카 대신 뮐러, 조나스 헥토어 대신 율리안 브란트를 투입하며 공격을 계속 강화했다.

한국은 부상당한 구자철 대신 더 전형적인 공격수 황희찬을 투입했고, 윙어 문선민을 주세종으로 고체하며 수비적으로 응수했다. 이때부터 한국은 4-1-4-1 혹은 4-5-1 전형으로 수비에 전념했다 막판에 황희찬 대신 미드필더 고요한이 들어갔다.

한국은 몇 차례 아까운 득점 기회를 놓쳤다. 후반 21부 멋진 공격 전개에 이어 문선민이 독일 문전에서 수비수를 한 명 제쳤으나 커버 들어온 수비에 막혀 공을 빼앗겼다.

그러나 독일이 더 많은 기회를 잡았고, 한국은 조현우의 선방과 고메스의 부족한 결정력으로 살아남았다. 고메스의 헤딩슛은 여러 차례 조현우 정면으로 향하거나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한국이 밀집 수비를 택한 뒤 독일의 가장 중요한 공격 루트가 킴미히의 크로스였기 때문에 고메스가 번번이 놓쳤다.

 

최후의 드라마, 한국이 승리를 거뒀다

후반 추가시간 한국이 코너킥 기회를 잡았을 때 득점을 기대한 사람은 드물었다. 수비에 전념하던 한국이 짧은 패스로 시간을 끌 것이 유력한 상황이었다. 손흥민 옆에 이재성이 패스를 받기 위해 서 있었다. 이때 이용의 부상으로 경기장 분위기도 어수선했다.

손흥민은 기습적으로 낮고 빠른 코너킥을 올렸고, 정우영이 니어포스트에서 이 공을 흘리며 문전에 투입했다. 독일 선수들의 발을 맞고 혼전을 거친 공이 김영권에게 전달됐다. 김영권은 퍼스트 터치로 공을 잡아놓은 뒤 바로 앞의 노이어가 막기 힘든 높고 강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처음에는 오프사이드가 선언됐지만, 독일 선수들의 발을 맞고 공이 꺾여 김영권에게 전달됐기 때문에 오프사이드가 아닌 것으로 판정이 번복됐다. 비디오판독(VAR)을 거쳐 내려진 결정이었다.

독일이 노이어 골키퍼까지 동원해 총공세를 할 때, 수비에 성공한 한국이 역습을 했다. 주세종이 왼발 롱패스를 날렸다. 독일 진영으로 혼자 달려간 손흥민이 공을 밀어넣었다. 2-0이 됐다.

브란트의 최후의 슛까지 조현우가 선방하면서 한국은 승리를 지켰다. 한국은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꺾고 이번 대회에서 1승을 거뒀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