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0 수 18:09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로스토프 라이브] ‘골 사냥’ 손흥민, 이재성 지원받으며 투톱 배치
김정용 기자 | 승인 2018.06.23 22:46

[풋볼리스트=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 김정용 기자= 손흥민과 이재성이 투톱으로서 한국의 대회 첫 골에 도전한다.

한국은 24일(한국시간) 0시 멕시코를 상대로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1패, 멕시코는 1승을 기록한 상태다.

한국은 스웨덴을 상대한 1차전에서 시도했던 매우 수비적인 4-3-3을 버리고 신태용 감독 부임 후 가장 좋은 성과를 냈던 4-4-2로 돌아왔다. 미드필더 이재성이 최전방으로 분류됐다는 점에서 4-4-1-1로 볼 수 있는 선수 배치다.

최전방을 손흥민과 이재성이 맡는다. 한국이 투톱에 손흥민을 배치할 경우 가장 큰 고민거리가 손흥민을 보좌할 투톱 파트너였다. 이근호가 이 역할을 훌륭하게 소화해왔으나 대회 직전 부상으로 낙마했다. 투톱 파트너 황희찬과 시너지 효과가 나지 않는다는 문제가 한국의 고민거리였다.

한국은 파격적인 라인업을 썼다. 황희찬, 문선민 등 더 공격수에 가까운 선수들을 측면 미드필더로 배치했다. 이재성을 투톱에 배치하고 미드필드 좌우를 최대한 공격적인 라인업으로 채웠다. 미드필더 기성용의 파트너를 주세종이 맡는다.

포백은 왼쪽부터 김민우, 김영권, 장현수, 이용이 맡는다. 골키퍼는 여전히 조현우다.

한국은 극단적인 공격형 라인업으로 멕시코를 상대한다. 신 감독의 도박이 시작됐다.

사진=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