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0 수 18:09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로스토프 라이브] 경기 앞둔 로스토프, 날씨도 열기도 '불타오르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8.06.23 22:06

[풋볼리스트=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 김정용 기자= 한국과 멕시코의 경기는 날씨도, 열기도 절정에 달한 로스토프에서 열린다.

한국은 24일(한국시간) 0시 멕시코를 상대로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1패, 멕시코는 1승을 기록한 상태다.

킥오프를 약 두 시간 앞둔 23일 오후 10시경, 러시아 남부 도시 로스토프나도누에 위치한 로스토프 아레나 인근은 기온 35도를 기록 중이다. 현지시간은 오후 4시다. 이날 낮최고기온이었던 36도보다 조금 떨어졌다. 킥오프 시간인 현지시간 오후 6시 기온은 33도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경기가 진행되면서 급격하게 기온이 떨어져 종료 휘슬이 울릴 오후 8시경에는 28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장 인근은 관중 열기로 끓어오르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관중 42,600명이 입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중 한국 응원단 900여 명, 멕시코 응원단 8,600여 명으로 집계됐으나 이는 국적에 따른 통계다. 미국 등 다른 국적을 가졌지만 멕시코를 응원할 관중의 숫자가 많기 때문에 실제로는 격차가 더 벌어질 거라고 대한축구협회(KFA) 관계자는 전망했다.

경기장 인근에서도 멕시코 관중들의 열기가 훨씬 강하게 느껴졌다. ‘풋볼리스트’는 시내 중심가에서 출발하는 팬 셔틀버스를 타고 경기장으로 향했다. 한국인 팬은 취재진 3명을 제외하고 2명뿐이었다. 나머지 중 절반 이상이 멕시코 대표팀이나 멕시코 클럽팀 유니폼을 입고 응원 구호를 외치며 경기장으로 향했다. 이미 비어 있는 1.5리터 맥주병을 흔들며 응원 구호를 선창하는 멕시코 남성은 땀에 푹 절어 있었다.

멕시코 팬들은 복장이 재미있기로도 유명하다. 멕시코 관중들은 콧수염, 솜브레로(모자), 프로레슬러 마스크 등 멕시코를 상징하는 패션 아이템뿐 아니라 다양한 복장으로 응원에 나섰다. 배꼽티에 가까운 전통 춤 의상을 입은 멕시코 남성, 멕시코를 상징하는 뱀을 문 독수리를 아예 조형물로 만들어 모자에 달아놓은 남성이 특히 인기를 끌었다. 러시아 현지인들이 이들과 사진을 찍기 바빴다.

한국 서포터들은 얼굴에 그려 넣은 태극기, 망토처럼 두른 태극기 등 주로 국기를 상징물 삼아 응원전에 나선다. 한국은 전체 응원단이 같은 리듬으로 응원 구호를 외치는 문화가 세계에서 가장 발달한 나라에 속한다. 앞선 스웨덴전 역시 한국 관중이 수적 열세였으나 응원 구호는 한국이 더 크고, 더 오래 경기장을 채웠다.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응원전에서 밀리지 않을 수 있는 비결이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박주호는 동료들과 함께 벤치에 앉는다. 신태용 감독과 코치진을 비롯한 임원 11명도 벤치를 채운다. 전경준, 하비 미냐노 코치, 채봉주 분석관은 관중석에서 경기를 분석하며 헤드셋으로 벤치에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파코 가르시아 코치는 같은 날 열리는 독일과 스웨덴의 경기를 분석하기 위해 소치로 파견 돼 있다.

사진=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