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2 화 18:08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니즈니 라이브] 멕시코전 준비, 태극전사 발언에서 이미 시작됐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8.06.19 13:00

[풋볼리스트=니즈니노브고르드(러시아)] 김정용 기자= 한국은 스웨덴을 이기지 못했고, 더 어려운 상대인 멕시코를 상대로 1승을 노려야 한다. 준비는 스웨덴전이 끝난 직후부터 서서히 시작되고 있다.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르드에 위치한 니즈니노브고르드 스타디움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첫 경기를 가진 한국을 스웨덴에 0-1로 졌다. F조 상대팀 독일, 멕시코, 스웨덴 중 가장 전력이 약하다고 평가됐던 팀을 맞아 패배하면서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이 한층 낮아졌다.

24일 로스토프나도누에서 열리는 멕시코와의 2차전에서 승리를 거둬야 16강 진출을 노릴 수 있게 됐다. 멕시코는 1차전에서 독일을 1-0으로 꺾는 뜻밖의 성과를 거둔 팀이다. 독일전 경기력이 세계적인 호평을 받았다. 각 팀의 1차전 경기력만 보면 멕시코와 한국의 전력차는 매우 크다.

스웨덴전 이후 인터뷰에서 멕시코전에 대한 각오와 다짐이 쏟아졌다. 신태용 감독은 “오늘 꼭 이겼어야 다음 경기 멕시코전에서 더 희망적으로 팀을 끌고 갈 수 있었을 텐데 많이 아쉽다. 그러나 경기가 남아 있다. 공은 둥글다. 멕시코가 어제 경기에서 좋은 분위기, 모습을 보여줘서 버거운 상대라는 건 분명하지만 다시 준비해서 잘 경기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승우, 김영권, 기성용 등 대표 선수들은 멕시코전 선전을 다짐했다. 이승우는 “남은 기간 동안 잘 회복하겠다. 멕시코전부터 더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이재성, 조현우 등 정신적, 신체적인 회복의 중요성을 강조한 선수가 많았다. 조현우는 “우리는 준비만 잘 하면 어느 팀을 만나든 상관없다. 멕시코는 역습이 빠른 팀이다. 우리 분위기를 올리는 게 좋다. 이제까지 스웨덴만 보고 왔다. 멕시코 전력을 분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칭 스태프는 멕시코전을 분석해 왔지만 선수들과는 공유하지 않았다. 신 감독은 앞선 인터뷰에서 스웨덴과 멕시코를 동등한 비중으로 분석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재성은 “아직 멕시코전 이야기를 나눈 건 없다. (베이스캠프로) 돌아가서 해야 한다. 코치님들이 분석을 준비해 오셨다. 분석과 회복이 우선이다. 멕시코전에 최선을 다해 준비해야 한다. 어떻게 될지 모른다”라고 말했다.

김영권, 기성용 등 대표 선수 대부분은 멕시코가 세계 챔피언 독일을 꺾으며 경기력에 물이 올랐다는 점을 거론하며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거라고 했다. 김영권은 “멕시코전은 스웨덴전보다 분명 더 힘들 거다. 체력도 그렇고. 독일 같은 강팀도 잡았다. 분석을 통해 잘 준비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기성용도 “멕시코는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강팀”이라고 말했다.

멕시코에 대한 인상과 견해도 들을 수 있었다. 신 감독은 “멕시코는 독일전 한 경기만 보자면 상당히 기술이 좋다. 카운터어택이 빠르다. 버겁다고 할 수 있다. 그래도 독일전과는 다른 경기를 하게 만들어야 한다. 잘 준비하겠다”라고 말해 스웨덴전과 마찬가지로 상대의 장점을 억제하는데 초점을 둘 것을 예고했다.

이재성은 “우리 선수들도 멕시코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 독일 대 멕시코 보면서, 멕시코 선수들의 개인능력이 좋고 스피드가 빨라 놀랐다. 피지컬적으로 한국 선수들이 세계적인 선수들과 많이 차이난다. 나부터 그렇고.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많이 느끼고 많이 고민된다”며 만만찮은 경기가 될 거라는 예상을 했다.

김영권은 취재진이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치차리토)에 대해 묻자 “멕시코는 다들 세계적인 선수다. 치차리토는 세계적인 명문팀에서도 골을 정말 많이 넣었다. 무시할 수 없는 실력을 갖고 있다. 그뿐 아니라 주위에 있는 선수들도 진짜 위협적이다. 혼자서는 막기 힘들다. 협력 플레이, 커버 플레이를 많이 하지 않으면 무너질 수 있다”고 경계했다.

기성용은 “빅 팀들은 아무래도 첫 경기를 100% 컨디션으로 맞추지 않기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다”며 독일의 패배가 전력을 온전히 반영한 건 아니라고 말했다. 그러나 “한 번도 멕시코가 만만하다고 생각한 적이 없었다. 전술적으로도 준비를 잘 했다. 개인 기량도 출중하지만 세밀한 움직임도 잘 되어 있다”고 멕시코를 높게 평가했다.

기성용은 경기 방식에 대한 전망을 간단하게 내놓았다. “스웨덴은 덩치가 크고 피지컬하다. 멕시코는 역동적이고 빠르다. 다른 경기가 될 것이다. 우리 수비를 먼저 생각하며 실점을 막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그리고 역습으로 득점을 노려야 할 것 같다.”

멕시코를 가장 경계한 손흥민은 “이번 대회를 아주 잘 준비한 팀이다. 독일을 꺾었다는 건 우승후보라고도 할 수 있다. 공격수들이 잘하고 수비는 거칠다. 상대해야 할 팀이라 더 인상 깊게 봤다. 어쨌거나 해야 되는 팀이다. 끝난 건 아니잖나? 선수들도 기죽지 않았으면 좋겠다. 당연히 힘들겠지만 기죽지 말고 다음 경기를 준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구자철은 “아직 안 끝났다. 빨리 회복해서 멕시코전에서는 좋은 결과를 가져와야 한다. 멕시코를 잡으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 우린 다시 이기기 위해 준비해야 한다. 멕시코에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