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18 토 13:0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부상자 근황? 통증 견뎌야 하는 김진수, 곧 깁스 푸는 김민재
김정용 기자 | 승인 2018.05.11 11:00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14일 발표되는 ‘2018 러시아월드컵’ 대한민국 선수단에서 가장 화제를 모으는 후보는 김진수와 김민재다. 전북현대 소속 두 수비수는 원래 월드컵에서 주전으로 활약할 가능성이 높았으나 부상 때문에 그라운드를 떠나 있다.

지난 3월 A매치에서 왼쪽 무릎 내측 인대를 다친 김진수는 회복이 예상보다 더뎌 우려를 낳기도 했다. 전치 3~4주라는 초기 진단과 달리 한 달이 넘도록 복귀를 못하고 있다. 소속팀 전북과 에이전트를 맡는 풋볼에이드 관계자의 이야기를 종합하면, 김진수는 이번 주 초에 조깅을 시작했다. 지난 주까지 걷는 운동 수준이었던 것에 비하면 회복이 한 단계 더 진행됐다. 김진수는 회복 속도를 높이기 위해 주말에도 재활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한국의 월드컵 첫 경기까지 5주 넘는 시간이 남아 있다. 김진수가 부상에서 회복하고 경기에 필요한 몸 상태를 만들 시간은 충분하다. 부상 재발을 막고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주기 위한 무릎 테이핑 등 후속 조치를 잘 취하면 완벽한 몸 상태로 그라운드에 나설 수 있다.

김진수의 문제는 통증이다. 내측 인대 손상 자체는 치료할 수 있지만, 회복된 뒤에도 한동안 통증을 감수해 가며 경기를 소화해야 한다. 대표팀 소집 초기에 동료들과 발을 맞추며 조직력을 끌어올리기 힘들다는 점도 문제다.

김민재는 김진수보다 상황이 더 나쁘다. 김민재는 2일 K리그1 경기에서 비골에 실금이 갔다. 당시 진단은 전치 4주에서 6주 사이였다. 뼈를 붙여야 하므로 깁스를 하고 안정을 취해 왔다.

다음 주 초에 김민재는 깁스를 풀고 회복 상태를 확인하게 된다. 회복 속도가 예상보다 빠른지 느린지 그때 확인할 수 있다. 전북은 클럽하우스에 수중 치료 운동 시설을 갖추고 있다. 물속에 몸을 담그고 달리기를 하면, 부력으로 인해 다리에 하중이 덜 실린다. 재활 운동에 좋은 시설이다. 이 시설을 잘 활용해 회복 속도를 끌어올릴 수 있다.

김민재가 당초 예정대로 6월 초에 복귀하게 된다면 월드컵 본선 참가가 애매해진다. 18일(한국시간) 열릴 한국과 스웨덴의 첫 경기까지 회복은 할 수 있지만 대회 준비를 동료들과 함께 할 수 없다는 점이 문제다. 특히 센터백은 대회를 앞두고 합숙 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끌어올리는 과정이 어느 포지션보다 중요하다.

신 감독은 14일 대표 명단을 발표할 때 레프트백과 센터백을 정원 이상으로 뽑고, 나중에 한두 명을 낙마시키는 방법을 쓸 가능성이 높다. 김진수와 김민재 모두 신 감독 아래서 대표팀 주전으로 뛰어 온 선수들이다. 지난 8개월 동안 맞춰 온 호흡, 신 감독의 전술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무시할 수 없다. 회복이 가능하다면 월드컵에서 활용할 필요가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8길 15, 401호(합정동)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8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