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3 토 10:33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스토리.1st] 로페즈 ‘골+퇴장’ 가린샤클럽, 이찬동도 퇴장
김정용 기자 | 승인 2018.04.22 16:06

[풋볼리스트=서귀포] 김정용 기자= 장대비 속에서 퇴장이 오갔다. 지난 시즌 우승팀 전북현대와 준우승팀 제주유나이티드의 올해 첫 대결은 혼전이었다.

22일 제주도 서귀포시에 위치한 제주 월드컵경기장에서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8라운드를 치른 전북이 제주를 1-0으로 꺾었다. 승리한 전북은 7승 1패로 선두를 지켰다. 제주는 앞선 두 경기 연승을 거둔 상승세가 끊기며 3승 2무 3패가 됐다.

경기의 주인공은 겨우 35분만 뛴 로페즈였다. 로페즈는 초반부터 전북 공격을 주도했다. 전북이 수비적인 3-5-1-1 포메이션으로 나왔기 때문에 섀도 스트라이커 로페즈의 드리블과 침투는 전북 공격에서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전반 26분 로페즈가 골을 터뜨렸다. 손준호의 프리킥을 이창근이 막았으나 멀리 쳐내지 못하고 문전에 떨어뜨렸다. 영리한 이재성이 떨어진 공을 재빨리 문전으로 밀어줬다. 로페즈의 슛을 이창근이 또 막아냈으나 이번에도 멀리 쳐내지 못한 공을 로페즈가 다시 밀어 넣었다.

초반 35분 동안 혼자 슛 5개를 날리며 종횡무진하던 로페즈는 곧 경기장에서 퇴출됐다. 전북이 수비에서 공격으로 전환하려 할 때, 로페즈가 김원일에게 팔꿈치를 휘둘러 가격했다는 판정에 따라 퇴장 당했다. 팔로 밀어내려는 동작처럼 보이기도 했지만 가격에 가까운 상황은 존재했고, 서동진 주심의 판정은 단호했다. 로페즈는 한 경기에서 골과 퇴장을 모두 기록하는 선수들을 부르는 표현인 ‘가린샤 클럽’의 멤버가 됐다.

제주의 수적 우세는 약 2분 만에 끝났다. 이찬동이 김신욱을 잡아채 두 번째 경고를 받고 퇴장 당했다. 이날 제주가 받은 경고는 총 3장뿐이었고 그중 두 장을 이찬동이 받은 점이 뼈아팠다. 두 팀은 똑같이 10명인 상태에서 남은 65분가량을 보냈다. 그리 거친 경기가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두 명이나 일찍 그라운드를 떠난 특이한 양상이 나왔다.

퇴장이 더 뼈아픈 쪽은 추격을 해야 하는 제주였다. 제주는 두 팀 공격이 모두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가운데 동점골을 만드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초반부터 거세게 내린 비도 경기의 변수로 작용했다. 경기 약 두 시간 전부터 장대비가 쏟아졌고, 전반전에도 한때 선수들이 눈을 뜨기 힘들 정도로 빗줄기가 굵었다. 선수들은 종종 공의 위치를 파악하는데 어려움을 겪었고 공이 발에서 미끄러져 원하는 킥이 되지 않는 선수들도 보였다. 비는 후반 들어 잠잠해졌다. 관중들은 지붕이 없는 E석 대신 W석에서 관전하라는 안내를 받고 대부분 W석 방향으로 이동했지만 일부 관중은 E석 앞자리에서 응원을 했고, 전북 원정 서포터들도 응원석을 고수했다.

최강희 전북 감독은 더위보다 비가 낫다며 날씨가 전북 측에 도움이 될 거라고 경기 직전에 예상했다. 결과적으로 최 감독의 예상이 맞았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