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14 금 10:12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2골-첫 승-둘째 임신, 고요한 ‘금상첨화’ 이야기
류청 | 승인 2018.04.12 11:59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아들도 얻고 골도 넣고 금상첨화죠”

 

고요한(30, FC서울)은 11일 밤 한국에서 가장 기분 좋은 사람이었을지도 모른다.

 

고요한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포항스틸러스와 한 ‘KEB 하나은행 K리그1 2018’ 6라운드 경기에서 2골을 넣어 역전승을 이끌었다. 고요한은 시즌 첫 골을 터뜨리며 팀 첫 승을 견인했다. 그는 경기가 끝난 후 “팀 첫 승을 내가 가져올 수 있어서 감사하다”라고 했다.

 

두 골이 전부가 아니다. 고요한은 골을 넣고 공을 유니폼 안에 집어 넣는 골 뒷풀이를 했다. 아이를 가졌을 때 하는 행동이었다. 고요한은 “5개월 만에 와이프가 임신한 것을 알았어요. 첫 째 아이 모유수유 기간이었기에 와이프도 ‘소화불량 이겠지’라며 큰 신경을 쓰지 않았습니다. 병원에 가니 애를 다 키워 왔다고 하더라고요”라며 웃었다.

 

고요한은 두 번째 아이를 임신하고 골을 꼭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오늘 분위기가 공격 가담을 하면 골을 넣을 수 있을 것 같았어요. 그래서 골대 근처에서 활동한 게 주효한 것 같습니다”라며 “아들도 얻고 골도 넣고 팀도 이길 수 있어서 금상첨화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10대에 프로에 데뷔한 고요한은 2015년에 결혼을 했고, 지난 2016년에 첫 딸(고결)을 낳았다. 고요한은 팔에 딸 손바닥 모양으로 문신을 할 정도로 ‘딸 바보’다. 고요한은 둘째를 태중에 갖자 더 책임감을 느꼈고 그것을 그라운드에서 풀어냈다. 고요한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더 많은 승리를 거두길 바랐다.

“수원 경기 때는 점유율은 높았지만 공격적인 축구를 못했어요. 오늘은 2~3번 전방으로 패스 나갈 것을 5번 정도 나가게 하자고 말하고 경기를 했습니다. 공을 차지할 확률이 50대50이라도 앞으로 붙여주자고 했었어요. 앞으로도 이렇게 공격적으로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고요한은 지난 1월 스페인 전지훈련에서 ‘풋볼리스트’와 만나 2018년에는 세 가지 소원을 이루고 싶다고 말했었다. 그는 팀 우승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2018 러시아 월드컵’ 출전 그리고 부상 없는 시즌을 바랐었다. 고요한은 조금 늦었지만 첫 단추를 잘 끼웠다. 이제 흐름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풋볼리스트

류청  blue@footballist.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