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21 토 22:1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맨유 ‘홈 분위기 개선’ 위해 ’청년 특가 입장권’ 도입
김동환 기자 | 승인 2018.04.11 07:39

[풋볼리스트] 김동환 기자=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침체된 홈 경기장 분위기 개선을 위해 특단의 조치를 취한다. 청년들을 위한 특가 입장권을 도입한다.

맨유는 다음 시즌부터 18~25세 연령의 청년들을 위한 저렴한 입장권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올 시즌 거의 모든 홈 경기에서 7만5천명 이상의 관중이 입장해 만석 행진을 펼치고 있지만 다른 팀들의 홈 경기장에 비해 응원의 목소리가 낮아 안방의 이점을 살리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맨유는 가장 열렬한 홈 팬들이 입장하는 서쪽 스탠드 입장권을 청년들에 한해 15파운드(약 22000원)에 판매하기로 했다. 동일 구역의 기존 성인 가격은 31파운드(약 46000원)다. 물론 기존에도 연령별 할인 정책은 존재한다. 65세 이상과 16-17세에게는 17파운드(약 25000원), 18-20세에게는 24파운드(약 36000원)에 할인된 가격을 책정했다. 

새 시즌의 청년 특가 정책은 할인 적용 대상을 대폭 늘려 경기장을 찾는 지역 청년들의 비중을 높이겠다는 의도다. 맨유는 새로운 정책을 위해 ‘홈 경기장 분위기 개선’이라는 명확한 목표를 가지고 최근 몇 개월 동안 팬 조직과 정기적으로 만나 방법을 논의했다. 팬들은 새로운 입장권 정책에 대해 환영하는 분위기다.

앞서 맨유는 지속적으로 홈 경기장 분위기에 대한 문제의식을 가지고 있었다. 지난 2월 허더스필드 타운과의 홈 경기 당시 2-0으로 승리했지만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너무 팬들이 조용했다. 예전에 포츠머스 원정 경기를 간 적이 있었는데, 작은 경기장이지만 팬들이 만들어내는 분위기는 정말 믿기지 않을 정도였다"고 한 마디를 했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 역시 현역 시절 "홈 구장이 아니라 장례식장처럼 조용하다"고 몇 차례 일침을 한 바 있다.

올드트라포드가 7만여 팬들을 수용함에도 불구하고 유독 다른 팀에 비해 조용한 것은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는 시각도 있다. 프리미어리그 팀들 중 가장 많은 '방문객'을 보유한 구단이 맨유이기 때문이다. 조사에 따르면 영국 이외의 국가에서 올드 트라포드를 찾는 관중의 비율이 평균 15%를 넘어섰다. 매 경기 최소 1만여 명은 관광객 혹은 해외에 거주하는 팬이 찾아온다. 경기장의 응원가나 구호에 익숙하지 않은 이들이기에 한 목소리를 내기 힘들다는 분석이다.

사진=김동환 기자 
 

김동환 기자  maestro@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8길 15, 401호(합정동)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8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