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2 수 17:37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데 헤아-루카쿠-래시포드, 잘 듣는 단순함은 강하다
류청 | 승인 2018.03.11 11:37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축구는 복잡해지고 있지만, 단순한 게 가장 강할 때도 있다.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10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라포드에서 리버풀과 한 ‘2017/2018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이하 EPL)’ 30라운드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마커스 래시포드가 전반에만 두 골을 터뜨리며 리버풀 도전을 뿌리쳤다. 래시포드는 비슷한 상황에서 모두 골을 넣었다.

 

맨유는 전방 압박을 하는 리버풀을 맞아 단순하지만 묵직한 공격을 했다. 다비드 데 헤아 골키퍼가 정확한 골킥을 로멜루 루카쿠에게 하면 루카쿠가 그 공을 바로 넘겨주거나 지키다 동료에게 연결하는 것이다. 루카쿠는 리버풀 수비진과 몸싸움에서 몇 번 좋은 결과를 냈고, 이 중 두 번은 골이 됐다.

 

전반 14분, 데 헤아 골킥을 루카쿠가 머리로 뒤로 넘겨줬다. 왼쪽 측면으로 빠지는 래시포드가 공을 잡았고, 왼발로 공을 뒤로 한 번 트레핑하며 수비수 트렌트 알렌산더-아놀드를 떨어뜨린 뒤 그대로 슈팅을 날려 골망을 갈랐다. 세 명을 거치는 동안 터치는 네 번밖에 나오지 않고도 골로 연결됐다. 단순하고 정확하고 빨랐다.

 

두 번째 골 상황도 거의 비슷했다. 데 헤아가 차준 공을 루카쿠가 수비수와 경합하며 획득했다. 이어진 수비수와의 몸싸움을 견딘 뒤 침투하는 후안 마타에게 넣어줬다. 이 공은 비르질 판 다이크에 맞고 왼쪽으로 흘렀고, 래시포드는 달려들며 바로 슈팅을 날렸다. 슈팅은 알렉산더-아놀드에 맞고 그대로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맨유는 이날 예상대로 점유율을 내주고 실리를 취했다. 맨유 점유율은 31.9%였다. 슈팅도 5(유효슈팅 2) 대 14(유효슈팅 2)로 밀렸다. 맨유는 단순하게 상대 약점을 노려 결과를 냈다. 맨유는 제공권 획득에 이은 침투로 리버풀을 괴롭혔다. 후방에서 빌드업을 해서 리버풀을 격파하는 방법이 아닌 바로 상대 진영에서 다투는 방법을 쓴 것이다.

 

무리뉴는 리버풀 측면 수비가 상대적으로 약하다는 것도 잊지 않았다. 래시포드가 알렉산더-아놀드나 앤드류 로버트슨을 상대로는 1대1에서 몇 번쯤은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다는 것에 집중했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가 끝나고 한 인터뷰에서 “내가 래시포드를 선발로 낸 이유가 여기에 있다”라고 말했을 정도다.

 

맨유는 리버풀 상대 무승부 고리를 끊었다. 두 팀은 지난 4경기에서 모두 무승부(올드트라포드에서는 0-0, 안필드에서는 1-1)를 거뒀었다. 무리뉴는 무승부 행진을 ‘직진’으로 끝냈다. 승점 3점을 얻은 맨유는 3위 리버풀과 승점 차이를 5점으로 벌렸다. 

 

사진=맨유 SNS

류청  blue@footballist.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8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