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2 금 18:12
상단여백
축덕원정대 후기
엘클라시코, 그곳에 내가 있었다.
김원석 2019-05-20 23:28:15 | 조회: 404

용암의 열기에 버금가는 그곳.

함성 소리에 고막이 찢길듯한 그곳.

세계인의 눈과 귀가 동시에 쏠린 그곳.

 

엘 클라시코.

 

그 곳에 내가 있었다.

 

TV로만 봐왔던 그곳.

단순하게 짜릿할 거라고만 생각했었다.

그건 오산이었다.

 

선수들의 등장부터가 벌써 달랐다.

 

원정팀(바르셀로나 FC))의 소개부터 시작되었다.

야유로 시작해서 야유로 끝나는 원정팀의 소개.

야유의 강약만 달랐을뿐 모든 선수에게 공평(?)했다.

 

홈팀(레알 마드리드)의 소개.

한명 한명 소개 될 때마다 퍼스트 네임을 장내 아나운서가 소개하면 모든 관중이 세컨네임을 연호했다.

가슴이 뛰기 시작했다. 주위의 알지 못하는 누군가와 눈을 마주하며 함께 연호했다.

목이 쉴 것 같았다. 단지, 선수의 등장일 뿐이었는데...


 

경기가 시작되고 응원은 축제마냥 즐거웠다. 말로다 표현 할 순 없지만 그냥 축제였다.

 

홈팀의 첫 골.

아센시오의 강렬한 중거리 킥.

함성.

함성 소리에 숨이 멎을것만 같았다.

연습이라도 한걸까? 동시에 자리에서 일어나 외치는 함성, 박수, “아센시오

 

나 자신도 모를 행동을 했다.

앞자리의 어린아이와 손뼉을 치고 옆자리의 듬직한 백인 아저씨와 허그를 했다.

또 다른 옆자리엔 내 아들이 있었음에도....^^

 

경기를 보는 내내 응원이 끊이지 않았다. 다른 경기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러나, 그 무게만은 달랐다.

8만 관중의 하나된 힘찬 목소리.

그 육중함은 때론 섬득함으로, 크나큰 파도가 내 앞을 덮치는 듯한 느낌이었다.

 

원정팀 바르샤의 선수들의 느낌은 어땠을까?

그 무게를 견디고 뛰고 있다는것 자체가 대단했다.

 

그렇게 경기는 베일의 추가골이 터지고 끝이 났다.(20. 합계 51 레알의 승리)

 

컵 결승이 끝나고 시상식이 이어졌고, 그토록 보고파했던 호날두가 모습을 드러냈다.

경기장에서 뛰는 모습을 보고 싶었지만...

그래도 이게 어딘가 월드 스타를 머나먼 발치에서 직접 볼 수 있다는게...


 

시상식도 끝이 나고 그렇게 흥을 모두 태워버리고 조용히 운동장을 떠나왔다.

그러나, 거리는 절대 조용하지 않았다. 아직도 경기중이었다.

 

걸어서 숙소로 돌아왔다.

함께 떠난 원정대원들의 입장게이트가 틀려 삼삼오오 짝을 지어 숙소로 돌아왔다.

오는길 내내 관람의 소감을 나누는것 또한 경기의 연속이었다.

 

무엇보다 현지시간으로 새벽 시간이었음에도 전혀 부담 없는 발걸음이었고, 길을 걸으며 만나는 현지인들은 다른 피부색을 가진 사람임에도 같은 유니폼을 입어서인지 눈인사, 손인사로 반가이 맞이해 주었다.

 

낯선 나라에서의 처음 보게된 경기.

무엇이든 처음은 어렵다.

그러나, 이곳의 처음은 결코 부담되거나 어렵지 않았다.

 

가슴속에 경기장의 함성이 느껴진다면 도전하세요.

 

그곳에 당신도 있을겁니다.

 

2019-05-20 23:28:15
59.xxx.xxx.152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32 인생의 버킷리스트를 실현시켜준 축덕원정대 고지훈 - 2019-10-17 183
31 런던, 리버풀, 맨체스터! 축덕 최고! 권순영 - 2019-10-17 150
30 꿈 같은 6박 8일 축덕완전정복! 홍선아 - 2019-10-17 239
29 맨시티 팬으로 참가한 축덕원정대 후기! 유현서 - 2019-10-17 146
28 모두들 축덕원정대 꼭! 하세요! 조정아 - 2019-10-17 219
27 U-20 월드컵! 최고의 축덕원정대! 유수민 - 2019-06-27 487
26 번개처럼 떠난 폴란드 직관 후기! 이고윤 - 2019-06-27 675
25 10일간 펼친 최고의 축구 여행! 이병규 - 2019-06-10 782
24 꿈을 현실로! 축덕원정대 강추! 김경엽 - 2019-06-10 771
23 김동환 기자와 함께 떠난 전역 여행! 신호석 - 2019-05-20 487
22 엘클라시코, 그곳에 내가 있었다. 김원석 - 2019-05-20 404
21 서형욱 위원님과 먹고 자고 즐긴 여행! 정동규 - 2019-05-15 447
20 평생 잊지 못 할 축구 여행! 풋볼리스트 짱! 장성훈 - 2019-05-15 375
19 토트넘에서 손흥민 만나고 온 썰 푼다 이문호 - 2019-05-15 470
18 남녀노소 모두가 축구로 하나가 된 여행 김현우 - 2019-05-15 357
17 아들과 함께 떠난 최고의 축구 여행! 문병호 - 2019-05-15 367
16 여자분들 고민하지 마세요! 함께 떠나요! + 기성용 인증! 주은지 - 2019-05-07 429
15 김정용 기자와 함께 떠난 인생 로망! 축구여행 가즈아! 김대기 - 2019-05-07 503
14 골수 인천팬, 풋볼리스트와 함께 유럽으로 떠나다! 이승현 - 2019-05-07 368
13 정말 가고싶었던 스탬포드브릿지 그리고 첼시 직관 김신 - 2019-05-07 49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